KT-원더풀플랫폼, 독거노인 위한 AI 돌봄 로봇 개발한다

 18일 ‘노인∙어린이 돌봄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
돌봄 로봇 공동 개발·독거노인·아이 위한 신규 AI 돌봄 서비스 출시
KT AI/BigData사업본부장 김채희(왼쪽) 상무와 원더풀플랫폼 구승엽 대표. 사진 | KT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KT가 독거노인 AI 돌봄 서비스를 위한 협력에 나섰습니다.

KT(대표이사 구현모)가 18일 서울 종로구 KT 광화문빌딩 East에서 인공지능(AI) 솔루션 전문 기업 ㈜원더풀플랫폼(대표 구승엽)과 손잡고 ‘노인∙어린이 돌봄 사업 협력을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습니다.

이날 협약식에는 KT AI·BigData사업본부장 김채희 상무, 원더풀플랫폼 구승엽 대표 등 주요 관계자들이 참석했습니다.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돌봄 로봇 공동 개발 및 상품화 ▲KT ‘기가지니 인사이드’ 적용 ▲독거노인 및 아이를 위한 신규 AI 돌봄 서비스 공동 개발에 대한 협력을 구체화할 예정입니다.

원더풀플랫폼은 독거노인을 위한 AI 로봇 ‘다솜이’와 AI 비서 ‘아바딘’ 등을 출시한 AI 전문기업인데요. AI 관련 특허 50건 이상을 보유하고 있으며, 전 직원의 80% 이상이 개발자입니다. 해외사업 또한 활발히 진행 중으로 올해 7월부터는 일본을 시작으로 중국, 홍콩, 유럽 등 AI 돌봄 로봇을 해외로 수출할 예정입니다.

KT는 기가지니 가입자 240만을 보유한 국내 대표 AI 기업입니다. 다양한 노인 돌봄 서비스와 로봇 라인업을 보유한 원더풀플랫폼과 만나 독거노인과 어린이를 위한 새로운 AI 돌봄 서비스 출시에 시너지 효과를 낼 것으로 기대하고 있습니다.

구승엽 원더풀플랫폼 대표는 “KT와 MOU 체결로 로봇 및 돌봄 서비스에서 KT 기가지니를 만나보실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며 “독거노인과 영유아뿐만 아니라 다양한 분야에 AI 플랫폼을 접목해 나갈 수 있도록 하겠다”고 말했습니다.

KT AI·BigData본부장 김채희 상무는 “노인·어린이 돌봄 사업을 선도하고 있는 원더풀플랫폼과 기가지니 인사이드 사업 협력 기회를 얻게 돼 기쁘다”며 “KT는 사회의 손길이 필요한 독거노인들과 어린이들에게 필요한 따뜻한 AI 기술을 선보이기 위해 노력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