천랩, 코로나19 신속 항체 진단키트 출시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마이크로바이옴 빅데이터 플랫폼 기업 천랩이 코로나19 신속 항체 진단키트인 ‘EZSpeed COVID-19 IgG/IgM’를 출시한다고 19일 밝혔다.

천랩은 고감도 체외진단 원천기술을 보유한 체외진단의료기기 전문기업과 손잡고 진단키트 자체 브랜드, ‘EZSpeed’의 CE 인증을 받고 해외수출 준비를 완료했다.

천랩의 항체 진단키트는 현장진단(POCT, point of care testing)용 키트이며, 간단한 채혈(혈액 한 방울)을 통해 10분 내에 결과를 확인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항체가 형성되는 약 1주일 이후부터 민감도를 나타내기 때문에 의료기관에서 완치자 확인을 하거나, 백신 개발 후 백신 처방 대상자 확인용으로도 널리 쓰일 수 있다.

현재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장기 유행에 따라 면역진단키트의 수요가 늘고 있는 상황에서 항체진단키트의 시장 요구는 지속될 전망이다.

천랩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인정받고 있는 마이크로바이옴 정밀 분류 플랫폼 기술을 보유하고 있어 코로나19 진단 서비스 론칭에 대한 시장 요구가 많았다”며 “이러한 시장의 요구로 인해 항체 진단키트를 우선 출시하게 되었다”고 밝혔다.

이 관계자는 “천랩은 코로나19 항체 진단키트를 시작으로 코로나 진단의 새로운 솔루션을 제시할 NGS 기반의 유전체 정밀 진단 서비스도 개발 중”이라며 “코로나19를 시작으로 신종 감염병 대응 등 의학계에서 필요로 하는 문제 해결에 적극 대응할 예정이다”라고 덧붙였다.

천랩은 EZSpeed COVID-19 IgG/IgM의 출시를 시작으로 질병 예방 차원의 헬스케어 사업과 진단 및 정밀 분석, 그리고 마이크로바이옴 신약개발까지 예방에서부터 치료를 포괄하는 토탈 헬스케어 기업으로서 사업화를 활발히 진행하고 있다.

한편, 세계 최초의 전장 유전체 기반 세균 감염 진단 솔루션을 보유하고 있는 천랩은 세균의 신종과 변종 여부는 물론 역학조사에도 활용할 수 있는 체외진단의료기기 소프트웨어(TrueBac ID)를 개발, 미 FDA에 의료용 소프트웨어로 인허가를 진행 중에 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