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흘 만에 현장 찾은 이재용 부회장 “가혹한 위기 상황…시간이 없다”

경기 화성사업장 반도체 연구소 찾아..사장단과 기술 전략 점검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사진 가운데)이 경기 화성사업장을 방문한 모습. 사진 | 삼성전자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나흘 만에 DS(반도체)부문 사장단을 소집했습니다. 반도체 제품에 이어 연구 개발 전략을 점검하기 위해서인데요. 이 부회장은 일주일 사이 두 번의 사장단 간담회를 열며 반도체 미래 먹거리 점검에 적극 나서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은 19일 경기도 화성에 위치한 ‘삼성전자 반도체 연구소’에서 DS부문 사장단과 간담회를 열고, 반도체 미래 전략을 점검했습니다.

이날 간담회에서는 ▲차세대 반도체 개발 로드맵 ▲메모리 및 시스템반도체 개발 현황 ▲설비/소재 및 공정기술 등에 대한 중장기 전략 ▲글로벌 반도체 산업환경 변화 및 포스트 코로나 대책 등을 논의했습니다.

이 자리에는 김기남 DS부문장 부회장, 진교영 메모리사업부장 사장, 정은승 파운드리사업부장 사장, 강인엽 시스템LSI사업부장 사장, 박학규 DS부문 경영지원실장 사장, 강호규 반도체연구소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경기 화성사업장은 이 부회장이 올해 첫 현장 경영을 나섰던 곳입니다. 당시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가 세계 최초로 개발한 3나노 공정 기술을 보고 받고, 사장단과 차세대 반도체 전략을 논의했습니다.

지난 1월 이 부회장은 “잘못된 관행과 사고는 과감히 폐기하고 새로운 미래를 개척해 나가자”며 “우리 이웃, 사회와 같이 나누고 성장하는 것이 우리 사명이자 100년 기업에 이르는 길임을 명심하자”라고 당부한 바 있습니다.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경기 화성사업장 구내식당에서 식사하는 모습. 사진 | 삼성전자

이 부회장은 지난 15일에도 반도체 제품(SET부문) 사장단 간담회를 열었는데요. DS부문 경영진과 글로벌 반도체 시황과 투자 전략을 논의했고, 이어 진행된 파운드리 전략 간담회에서 글로벌 시황, 무역 분쟁 영향, 선단 공정 개발 로드맵 등을 점검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이날 반도체 연구소에서 진행된 간담회 이후 차세대 반도체를 개발 중인 연구원들을 찾아 격려했습니다.

반도체 연구소에서는 ▲선행 공정 및 패키징 기술 ▲공정 미세화 한계 극복을 위한 신소재 ▲반도체 소프트웨어 연구 등 차세대 반도체에 적용 가능한 미래 기술 연구를 진행하고 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가혹한 위기 상황이다”며 “미래 기술을 얼마나 빨리 우리 것으로 만드느냐에 생존이 달려있다. 시간이 없다”고 말했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같은 날 삼성전자 국내 주요 사업장의 안전 관리를 책임지고 있는 환경안전팀장들을 소집했는데요. 반도체 사업 분야가 확대되면서 사업장 수가 늘어나고, 규모도 커지면서 환경안전의 중요성이 커지는 상황입니다.

특히 이번 소집은 직원들의 안전과 인근 주민들의 안전을 위해 책임감을 가지고 일하자는 취지로 마련됐습니다.

이재용 부회장은 “환경안전 분야는 지속가능한 미래를 만드는 기반이다”며 “기술과 안전, 환경 모두에서 진정한 초일류가 될 수 있도록 중장기 로드맵을 체계적으로 구축해 나가야 한다”고 당부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