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카오, 플랫폼 확장성 기대…목표가↑-유안타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유안타증권은 22일 카카오(035720)에 대해 향후 향후 온라인 비중이 낮았던 콘텐츠, 금융, 모빌리티, 기타 다양한 분야로도 사업이 확대될 것으로 예상하며 목표주가를 23만 7000원에서 33만 5000원으로 상향조정했다. 투자의견은 ‘매수’를 유지했다.

이창영 유안타증권 연구원은 “이번 코로나 사태로 모바일 사용의 편리함과 이로움의 경험들이 향후에도 우리 생활에 보다 다양하고 깊숙히 침투할 것으로 예상된다”며 “따라서 온라인 상에서 사용자 접촉 기회를 가장 많이 제공해줄 수 있는 카카오 플랫폼에 대한 기대(밸류에이션 멀티플)가 상향됐다”고 진단했다.

그러면서 “실제로 카카오는 인터넷 기업의 가장 큰 수익원인 광고비중이 37%(NAVER 84%)밖에 안 되고 나머지는 카카오 플랫폼에 기반한 콘텐츠, 결제, 모빌리티 매출액이 고성장하고 있다”며 “최근 공모주식펀드시장의 침체에도 불구 4개월만에 20만계좌, 200억원을 모은 것도 한 사례”라고 덧붙였다.

이 연구원은 “카카오뱅크가 26주 적금으로 1년만에 520만 누적계좌를 돌파한 것처럼 카카오 페이머니를 활용한 동사의 펀드, 주식, 보험 등으로의 금융사업 확대는 우리가 기대하는 것 보다 빠르고 크게 성장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이어 “카카오는 이익률이 높은 광고부문에서 포털비즈 광고 역성장에도 불구 톡비즈 고성장으로 50% 이상의 성장이 기대된다”며 “그러나 코로나 영향이 적은 정상적인 2021년 실적과 멀티플을 반영해 광고 및 커머스 사업부문 밸류에이션은 재산정했다”고 설명했다.

카카오 기업 이미지. 사진 | 카카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