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점프AR·VR’, 게이머 성지된 이유는?

T1 ‘페이커’·LoL 캐릭터 ‘아칼리’와 대결하는 AR 영상 조회수·좋아요 ‘폭발’
SK텔레콤의 점프 AR·VR. 이미지 | SK텔레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텔레콤 5G 기반 ‘점프AR·VR’ 앱이 인기게임 LoL(리그 오브 레전드) 게이머들의 ‘성지(聖地)’로 떠오르고 있습니다.

‘점프 AR’ 앱에서 LoL 게임 캐릭터(챔피언)인 ‘야스오’ ‘아칼리’를 활용한 AR 콘텐츠 제작이 가능해지자 T1 ‘페이커’(이상혁)를 비롯한 LoL 게임팬들이 모여들고 있는 것입니다.

22일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에 따르면 ‘점프 AR’ 앱 내에 LoL ‘야스오’ 등이 등장하는 AR기반 사진·동영상 촬영 메뉴를 신설하고, LoL 게임을 재연한 소셜룸을 오픈했습니다.

이와 관련 T1 ‘페이커’는 최근 ‘아칼리’를 만나 익살스러운 표정을 짓는 ‘점프AR’ 동영상을 점프AR 오픈갤러리와 SNS에 올려 수십만명이 찾아봤습니다.

이 동영상은 약 7초 분량으로 증강현실로 구현된 ‘아칼리’의 호전적인 동작과 음성에 페이커가 놀라는 반응을 보이는 콘텐츠입니다. 짧은 영상이지만 팬들은 SNS에서 ‘오히려 페이커가 가상현실 같다’ ‘소름돋는다’ 등 뜨거운 반응을 보였습니다. 또 SNS에 올린 지 4일만에 조회수 30만, ‘좋아요’ 1만개가 달렸습니다.

‘야스오’와 ‘아칼리’는 인기 게임 ‘LoL’의 게임 캐릭터로, ‘점프 AR’ 촬영한 영상에서 동작뿐만 아니라 음성과 효과음으로 더욱 실감을 느끼게 합니다.

이용 고객은 ‘점프AR’ 앱을 켜고, 상단 메뉴 중 ‘AR플레이스’에 들어가 ‘LoL 파크(Park)’에서 이용할 수 있습니다.

이후 ‘점프AR’ 오픈갤러리에는 LoL 게임팬들의 사진과 영상이 줄을 잇고 있습니다. 게임팬 여블린(@yeovelynn)은 ‘아칼리’ 복장으로 코스프레하고 큰 칼을 뽑는 동작을 ‘점프 AR’에서 촬영해 올려 게이머들의 찬사를 받았습니다.

또 SK텔레콤은 LoL 공식 전장인 ‘소환사의 협곡’을 재연한 LoL 소셜룸을 ‘점프VR’내에 오픈했습니다.

이용 고객은 마이룸에서 야스오·아칼리의 헤어스타일과 코스튬을 선택하고, 소셜룸에서 ‘소환사의 협곡’을 선택해 들어가면 됩니다. 소셜룸 참여자들은 게임 속 캐릭터가 돼 광활하게 펼쳐진 전장 속을 거닐고, 다른 아바타와 함께 무기를 찾는 등 색다른 경험을 할 수 있습니다.

또 SK텔레콤은 ‘2020 LCK (LoL 챔피언스 코리아) 결승전’이 열리는 서머 정규 리그 동안 ‘점프AR·VR’ LoL 서비스를 체험할 경우 LoL 챔피언 굿즈(스킨) 등 다양한 경품을 제공하는 이벤트도 진행합니다.

전진수 SK텔레콤 본부장은 “점프AR·VR을 이용해 사용자들이 LoL 게임의 주인공들을 가까이에서 만날 수 있게 됐다”며 “아울러 가상과 현실을 넘나들며 게임 속 판타지를 즐기는 새로운 소셜 경험을 제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ulture 문화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