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 은평~관악 잇는 ‘서부선 경전철’, KDI 민자적격성 통과

새절~서울대입구 잇는 16.15km 노선
서울 서부선 경전철 노선 지도. 이미지ㅣ서울시

인더뉴스 이재형 기자ㅣ서울시의 서북권과 서남권을 잇는 도시철도 신설 계획이 외부기관의 적격성 심사를 통과하고 본격 추진될 전망입니다.

22일 서울시에 따르면 ‘서부선 경전철’ 민간투자사업은 한국개발연구원 공공투자관리센터(KDI PIMAC)의 민자적격성 조사를 통과했습니다.

서울시는 앞으로 서부선 경전철과 관련해 민간투자심의 등 행정절차와 시행사·운영사 선정을 위한 제3자 제안공고를 실시할 예정입니다. 2023년까지 실시설계를 마치고 2028년 개통한다는 계획입니다.

서부선 경전철은 총 연장 16.15km의 노선입니다. 정거장은 은평구 새절역(6호선)에서 관악구 서울대입구역(2호선)까지 16개가 새로 건설됩니다. 환승은 기존 5개 간선 도시철도와 이어지도록 계획됐습니다.

이 노선이 완공되면 서울 서부권의 이동 시간이 대폭 단축될 것으로 서울시는 기대하고 있습니다. 6호선 새절역~2호선 서울대입구역을 지하철로 이동할 때 현재 약 36분(1회 환승)이 소요되지만 서부선이 완공되면 약 22분으로 단축되게 됩니다.

또 서울대입구에서 노량진으로 이동할 경우 약 23분에서 7분으로, 장승배기로 이동할 경우 약 22분에서 6분으로 단축되는 효과가 예상됩니다.

박원순 서울시장은 “서부선 경전철은 서울의 대표적인 철도인프라 소외지역인 서북권과 서남권을 연결하는 새로운 교통축으로, 고질적인 교통정체를 해소하고 도심 접근성은 높여 균형발전을 앞당기는 촉매제가 될 것으로 확신 한다”고 말했습니다.

박 시장은 이어 “특히 서북권과 서남권은 그동안 각종 개발에서도 소외된 지역이기에 서부선 경전철은 지역균형발전의 상징성을 갖고 있다. 20년 간 기다려오신 지역 주민들의 삶의 편의를 높이고 지역 활성화를 견인하는 계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해 추진하겠다”고 덧붙였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Policy 산업/정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