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C녹십자셀, 美 임상시험용 의약품 CMO계약 체결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세포치료 전문기업 GC녹십자셀(031390)은 용인 셀센터에서 81억원의 위탁생산(CMO) 계약을 체결했다고 22일 밝혔다.

위탁사는 미국 샌디에이고에 위치한 세포치료제 연구법인 아티바 바이오테라퓨틱스로 제대혈 유래 NK(자연살해) 세포치료제인 ‘AB-101’의 미국내 1/2상 임상시험용 의약품 생산을 위한 계약을 체결했다.

이번 ‘AB-101’ 위탁생산 계약기간은 2020년 4월부터 2021년 12월말까지 총 21개월간 432만달러(한화 약 52억원)이며, 생산 일정과 수율에 따라 금액은 일부 조정될 수 있다.

특히 그동안 수행했던 수차례의 위탁생산(CMO)의약품이모두 국내 시장을 대상으로 했으나, 이번 아티바 CMO계약은 최초의 미국 임상시험용 의약품 생산으로 GC녹십자셀의 기술력 및 생산시설이 글로벌 수준의 높은 안정성과 품질을 인정받았다는데 그 의미가 크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또 다른 위탁사는 GC녹십자랩셀로 동종 말초혈액 유래 NK세포치료제 ‘MG4101’과 동종 중간엽 줄기세포치료제 ‘CT3103’을 생산할 예정이다.

‘MG4101’과 ‘CT3103’ 위탁생산 계약기간은 2020년 4월부터 2021년 12월말까지로 총 21개월간 28.7억원의 계약이며 금액은 상황에 따라 일부 조정될 수 있다.

GC녹십자셀은 이번 CMO계약을 통해 2021년까지 81억원의 CMO매출을 달성할 전망이다. 이는 2019년 GC녹십자셀의 CMO매출 대비 22배 규모이며, 별도 재무제표 기준 전년 매출대비 22.5%에 달하는 금액이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