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 베트남 법인, 공채 지원자 6000명 몰려…직무검사 진행

수험생 전원 발열 체크, 마스크 착용 의무화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은 지난 20일 직무적성검사를 진행했습니다. 사진 | 삼성전자 베트남 법인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올해 베트남에서 삼성그룹 취업 열풍이 거셌습니다. 베트남의 대표적인 외국인 투표기업인 삼성전자와 계열사에 입사하려는 현지 대학졸업자들이 대거 몰렸습니다.

삼성그룹 베트남 법인은 지난 20일 베트남 하노이 국립컨벤션센터에서 현지 대졸자 2000여명을 대상으로 직무적성검사(GSAT)를 했습니다.

삼성전자와 삼성디스플레이 등 계열사의 현지 법인에서 일할 신입사원 수 백명을 공개채용했는데요. 이번 시험은 지원자 6000여명 가운데 1차 서류 심사를 통과한 인력이 참가했습니다.

삼성 측은 조만간 면접을 거쳐 최종 합격자를 선발할 예정입니다. 삼성은 2011년부터 현지에서 GSAT를 통해 대규모 인력을 공개 채용해 올해가 10년째입니다. 베트남에서 신입사원 공채는 삼성이 처음 시행했고, 현재까지 유일합니다.

지난해까지 19만명에 가까운 인력이 지원했고, 6만명 가량이 GSAT에 응시했으며 1만 4000명에 가까운 지원자가 신입사원으로 채용됐습니다. 삼성 베트남 법인의 대졸 초임은 현지 기업보다 10∼15% 많은 것으로 알려졌습니다.

베트남에서는 최근 두 달 이상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지역사회 감염자가 발생하지 않았지만, 삼성 측은 방역을 위해 수험생 전원을 대상으로 발열 체크를 하고 마스크 착용을 의무화했습니다. 또 1.5m 이상 간격을 유지하도록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