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유플러스, 키오스크 기반 ‘비대면 매장’연다

오는 10일 서울 종로구에 개소 예정
전용 키오스크로 대부분 업무 무인화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불러온 ‘비대면’ 바람이 이동통신시장에도 불었습니다. LG유플러스가 연내 오프라인 ‘비대면 매장’을 서울에서 운영할 계획입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10월 서울 종로구에 ‘비대면(언택트) 매장’과 ‘새로운 체험형 매장(이하 체험형 매장)’을 연다고 23일 밝혔습니다. 회사 측은 “코로나19로 인한 이른바 비대면 시대에 적응하기 위한 LG유플러스의 실험”이라고 했습니다.

비대면 매장에서는 탐색-상담-개통 과정을 비대면으로 처리할 수 있도록 무인화하고 키오스크(무인 단말기)를 통한 ‘셀프개통’을 지원할 예정입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9월까지 유심(USIM) 무인판매, 셀프 고객서비스(CS), 고객경험관리 등 기능이 있는 키오스크를 개발할 계획입니다.

LG유플러스는 오는 10월 서울 종로구에 ‘언택트(비대면) 매장’과 ‘새로운 체험형 매장(이하 체험형 매장)’을 연다고 23일 밝혔습니다. 사진 | LG유플러스

요금조회나 납부, 요금제 변경 등 단순 업무는 키오스크로 처리할 수 있도록 합니다. 단말이나 통신서비스 관련 문의 사항은 인공지능(AI) 챗봇(채팅 로봇) 또는 화상상담 등을 활용해 응대하게 됩니다.

이와 함께 LG유플러스가 선보일 체험형 매장에서는 상권 빅데이터를 분석 결과를 토대로 고객 특성에 맞춘 체험서비스를 제공할 예정입니다. LG유플러스는 빅데이터 분석을 통해 반려동물가구가 많은 경기도 분당 지역에 펫케어 전문 매장을 선보인 바 있습니다.

LG유플러스는 “매장을 방문하는 고객들의 구매·체험 과정을 분석해 일반 매장에도 비대면·무인화 고객경험을 확대해나가겠다”고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