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차그룹의 미래 모빌리티 혁신…해답은 ‘자연’에?

세계적 디자인스쿨과 산학협력 공동연구..동식물·곤충서 영감 얻어
차세대 모빌리티 솔루션 발판 마련..협력관계 꾸준히 이어가기로
현대차그룹-RISD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공동연구가 진행된 ‘네이처 랩’ (Nature Lab)’ 전경. 사진 | 현대자동차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자동차그룹이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해 로드아일랜드 디자인스쿨(RISD)과 공동연구를 진행했습니다. RISD의 교수진 및 학생들은 ‘자연’에서 영감을 얻은 다양한 솔루션을 제안했는데요. 미래 모빌리티 개발에 힘을 쏟고 있는 현대차그룹과 세계적 디자인 연구역량을 보유한 RISD가 만났다는 점에서 관심이 쏠립니다.

현대차그룹은 ‘스마트 모빌리티 비전’을 구현하기 위한 RISD와의 협업 프로젝트를 23일 공개했습니다. 앞서 지난해 말 현대차그룹은 해당 분야에서 독보적 역량을 보유한 RISD 산하 ‘네이처 랩과의 협업을 결정한 바 있습니다.

1937년 설립된 ‘네이처 랩’은 다양한 동식물, 곤충 등의 생물표본과 최첨단 연구설비를 갖추고 있는데요. 특히 이번 현대차그룹과의 미래 모빌리티 공동연구를 위한 새로운 산학협력 프로그램을 개설했습니다.

총 108명의 학생이 연구 참여자로 지원한 이번 공동연구에는 16명의 학생이 최종적으로 선발됐습니다. 전공은 건축, 디지털 미디어, 애니메이션, 그래픽 디자인, 산업 디자인, 금속 디자인, 섬유 디자인, 인쇄 디자인, 회화, 미학 등 총 10개 분야입니다.

최종 선발된 16명의 학생은 RISD 4명의 교수진들과 함께 그래픽, 산업, 사운드, 섬유 등 4가지 디자인 분야에서의 미래 모빌리티 공동연구에 나섰는데요. 이번 연구는 올해 2월부터 약 3개월간 진행됐습니다.

현대차그룹-RISD 미래 모빌리티 디자인 공동연구 ‘산업 디자인 연구팀’이 제안한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가 주력 이동수단이 되는 미래 도시’ 디자인 프로젝트. 사진 | 현대자동차

‘그래픽’ 디자인 연구팀은 미생물, 이종 생명체간 공생관계 등에 대한 심층분석을 바탕으로 미래 도시의 모습을 가상공간에서 체험할 수 있게 하는 아이디어를 제시했습니다. 3D모델링, 증강현실(AR), 가상현실(VR) 등의 첨단기술을 활용한 것이 특징입니다.

‘산업’ 디자인 연구팀은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가 주력 이동수단이 되는 미래도시에서 발생할 수 있는 문제들을 예측하고 해결책을 모색했는데요. 이를 통해 인간과 자연이 공생하는 미래도시의 모습을 제안했습니다.

‘사운드’ 디자인 팀은 ‘네이처 랩’의 최첨단 장비를 통해 각종 생물체와 자연환경에서 발생하는 소리를 채집해 분석했습니다. 들어보지 못한 소리를 들리게 하는 새로운 소리 경험을 개발하는데 목표를 뒀고, 소리가 없는 전기차를 대체할 ‘대안적 소음’을 제시하기도 했습니다.

자동차를 비롯한 모든 이동수단의 중요한 소재인 ‘섬유’ 디자인 분야에서는 미래 모빌리티의 안정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생체모방 디자인을 발표했습니다. 곤충(바퀴벌레) 심층 연구를 통해 곤충의 몸통구조, 움직임의 특성을 활용한 것이 특징입니다.

지영조 현대차 전략기술본부장 사장은 “이번 RISD의 협업은 차세대 모빌리티 솔루션의 발판을 마련하는데 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한다”며 “앞으로도 인간 중심의 미래도시에 부합하는 새로운 차원의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협업을 지속할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이어 로잔 소머슨 RISD 총장은 “RISD는 혁신적 커리큘럼을 통해 새로운 지식 발전에 기여하고 참여한 모든 이들의 연구역량을 높이는데 헌신해 왔으며, 이번 공동연구는 이 비전의 실현을 의미한다”며 “아티스트와 디자이너가 모빌리티 연구에 대한 핵심 인사이트 개발에 기여하는 기회를 제공한 현대차그룹에 감사를 표한다”고 말했습니다.

현대차그룹과 RISD는 올해 여름 학기 동안 곤충의 경량화 구조, 자연정화 솔루션 등에 대한 심도 깊은 공동연구를 진행할 계획인데요. 향후에도 자연에서 영감을 얻은 미래 모빌리티 혁신을 위한 협력관계를 이어가기로 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