큐리언트, 미국 암학회서 2개 항암 파이프라인 연구성과 발표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큐리언트는 22~23일(미국 시간) 온라인으로 개최되는 미국 암학회(AACR)에서 Q702와 Q901 두 파이프라인의 연구성과를 발표했다고 23일 밝혔다.

회사의 첫번째 항암과제인 Q702는 종양미세환경 내에서의 면역 활성화에 관여하는 삼중저해(Axl, Mer, CSF1R) 면역항암제다.

이번 AACR 발표를 통해 Q702 투약 시 암세포 사멸에 관여하는 CD8 T세포가 대폭 증가할 뿐만 아니라, 암세포에서 기존 면역관문억제제 저항성과 동반되는 주 조직적합성 복합체의 발현 저하도 막을 수 있음을 보였다고 회사 측은 설명했다.

이는 면역세포와 암세포에 동시에 작용하는 기전으로, Q702가 차세대 면역항암제로 자리 잡을 수 있는 중요한 발견이다. 또한 삼중음성유방암, 신장암, 대장암 등 다양한 동물모델에서 재현성 있는 면역항암 효능을 확인하였고 특히 실험동물 중 암세포가 100% 사멸하는 완전 관해 결과도 확인되어 올 하반기 시작되는 임상시험에 많은 기대감을 보였다.

지난 5월 미국 FDA에서 승인된 임상 계획에 따르면 Q702는 기존 치료제로 치료가 어려운 고형암환자 약 80명을 대상으로 단독 처방하여 적정 용량 확보 및 효능을 확인할 예정이며 바이오마커의 개발, 병용처방 임상도 점진적으로 추진할 예정이라고 회사 측은 밝혔다.

이번 AACR을 통해 학계에 첫 선을 보이는 Q901은 CDK7 인산화 효소에 대한 특이적 저해제로, 암세포 증식에서 나타나는 세포주기 조절 장애에서의 ‘마스터 키’ 역할을 하는 CDK7을 저해하는 새로운 기전의 항암제 후보물질이다.

큐리언트는 이번 발표를 통해 Q901의 압도적 선택성을 통한 고등급 장액성 난소암 및 거세 저항성 전립선암 모델에서의 뛰어난 효능을 제시하였다.

큐리언트 관계자는 “세계적으로 개발 단계에 진입한 CDK7 선택적 저해제가 많지 않아, Q901의 높은 선택성에 따른 뛰어난 효능이 많은 주목을 받고 있다”며 “내년 미국 FDA 임상 승인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