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용, 경영 광폭행보 이어져…“과감히 도전해 미래에 먼저 도착하자”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 찾아..김현석 사장 포함 주요 경영진과 전략 회의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은 이재용 부회장.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이 생활가전부(CE) 주요 경영진과 만나는 등 광폭 경영행보가 이어지고 있습니다. 이 부회장은 작년 8월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찾아 에어컨 출하 공정을 점검하고 사장단과 사업 전략을 세운 바 있습니다.

앞서 이 부회장은 반도체(DS)와 무선사업부(IM) 사장단과 함께 중장기 사업 전략 회의를 진행했는데요.

이재용 삼성전자 부회장은 23일 경기도 수원에 위치한 삼성전자 생활가전사업부를 찾아 CE부문 주요 경영진과 간담회를 열고 미래 전략을 점검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이날 AI, IoT 등의 신기술을 적용한 차세대 제품 개발 현황, 프리미엄 제품 판매 확대, 온라인 사업 강화와 중장기 전략 등을 논의했습니다.

간담회에는 김현석 삼성전자 CE부문장 사장, 최윤호 경영지원실장 사장, 이재승 생활가전 사업부장 부사장, 강봉구 한국총괄 부사장 등이 참석했습니다.

이 부회장은 삼성전자의 최신 가전제품들이 있는 전시장도 찾아 AI, IoT 등을 활용한 새로운 기능을 직접 체험했는데요. 특히 소비자가 좀 더 쉽고 편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편의성을 향상시킬 수 있는 신기술에 관심을 보였습니다.

이 부회장은 “경영환경이 우리의 한계를 시험하고 있다. 자칫하면 도태된다”며 “흔들리지 말고 과감하게 도전하고, 우리가 먼저 미래에 도착하자”고 말했습니다.

여기에 코로나19 사태 이후 라이프스타일 변화에 대응한 신제품 도입 계획에 대해서도 경영진과 대화를 나눴습니다.

이 부회장은 지난해 8월 삼성전자 광주사업장을 방문해 생활가전 생산공장을 둘러봤습니다. 이후 10개월 만에 생활가전부 사장단과 사업 전략을 논의한 것입니다.

당시 이 부회장은 “5G, 사물인터넷, 인공지능 기술 발전으로 소비자들의 라이프 스타일도 급변하고 있다”며 “미래 세대의 삶의 질을 획기적으로 개선할 수 있도록 전통 가전제품에 대한 생각의 한계를 허물어야 한다”고 강조했습니다.

11월 삼성전자 창립기념일에 이 부회장은 “우리의 기술로 더 건강하고 행복한 미래를 만들자”는 지향점을 제시한 바 있습니다.

실제로 삼성전자는 작년 라이프 스타일을 반영한 개인 맞춤형 비스포크(BISPOKE) 제품을 선보였습니다. 거주하는 집에 따라 가전을 골라야 하는 기존의 구매 패턴과 달리 비스포크는 개인의 취향을 반영하는 제품입니다.

예컨대, 냉장고의 경우 가족 규모에 따라 냉장고와 냉동고, 김치냉장고 사이즈를 골라 맞춤형으로 주문할 수 있습니다. 냉장고 색과 소재 등도 직접 고를 수 있어 ‘나만의 냉장고’를 구현할 수 있습니다.

특히 비스포크 냉장고의 경우 삼성 냉장고 판매의 60%를 차지하는 등 꾸준한 반응을 얻고 있습니다. 삼성전자 비스포크는 냉장고를 포함해 직화오븐, 전자레인지,식기세척기, 올 인덕션 라인업까지 추가해 맞춤형 주방가전 풀라인업을 완성했습니다.

삼성전자는 최근 중국에서 맞춤형 냉장고 비스포크를 선보였고, 올해 하반기 유럽 출시를 계획하고 있습니다.

한편, 이 부회장은 생활가전부 사장단 간담회를 마친 후 직원들을 만났습니다. 이 부회장은 “‘코로나19 사태’로 어려운 여건 속에서 업무를 수행하고 있다”고 격려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