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니퀘스트 子, 유럽 관제플랫폼社와 AI 기반 차량관제 사업협력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유니퀘스트의 자회사인 에이아이매틱스가 유로넥스트(EURONEXT) 상장기업인 ‘뮤닉(MUNIC SA)’과 AI 기반 차량관제시스템(FMS) 사업협력을 위한 양해각서를 체결했다고 24일 밝혔다.

2002년 프랑스에서 설립된 뮤닉은 AI 기반의 차량 정보 수집장치 및 통신 장치와 센서들을 개발하여 관제에 필요한 데이터를 클라우드에서 분석하는 솔루션을 제공하는 글로벌 업체다.

현재 100만개 이상의 장치가 뮤닉의 클라우드에 연결되어 있으며, 유럽 및 미국의 자동차 제조회사와 차량관제(FMS) 회사에 제품 및 솔루션을 공급하고 있다. 프랑스, 네덜란드, 벨기에 3개국 증권시장이 통합해 출범한 유로넥스트에는 지난 2월에 상장했다.

에이아이매틱스는 도로상의 차선, 차량, 표지판, 보행자 등을 실시간 정확하게 인식할 수 있는 최적화된 딥러닝 기반 AI기술을 보유하고 있다. 엣지(Edge)AI 카메라가 꼬리물기(Tailgating), 난폭운전(Reckless Driving), 충돌위험(Collision Risk) 등의 사고위험 상황을 실시간으로 분석 및 테그(Tag) 영상으로 분류하여 관제 서버에 알려준다.

이번 업무협약 체결에 따라 에이아이메틱스와 뮤닉은 상호간에 기술, 제품, 서비스, 플랫폼, 어플리케이션 등 사업전반에 걸쳐 공동 마케팅을 수행하고, 상호 기술지원, 서비스 상호 검증, 서비스 통합 등을 추진할 계획이다.

구체적으로는 에이아이매틱스의 실시간 인식 가능한 엣지 AI 카메라와 뮤닉의 엣지 컴퓨팅 텔레메틱스 장치에서 출력되는 드라이빙 영상 및 차량 주행 데이터들을 실시간으로 클라우드에 전송, 분석해 한차원 높은 기술력의 프리미엄 영상관제 솔루션 제공이 가능할 전망이다.

박광일 에이아이매틱스 대표는 “꾸준히 준비해온 AI 영상관제 솔루션의 상용화를 위한 가시적인 성과가 본격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이번 업무협약을 통해 북미시장과 함께 양대 거대시장인 유럽시장에도 진입할 수 있는 기반을 마련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