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메프, 올해 상반기 소비 트렌드로 ‘C.H.A.N.G.E’ 선정

5개월간 매출 데이터 기반 소비 트렌드 분석
코로나19 영향으로 소비 패러다임 대변화
2020 상반기 소비트렌드 CHANGE. 이미지ㅣ위메프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위메프가 올해 상반기 자사 데이터를 분석해 소비 트렌드로 ‘CHANGE’를 꼽았습니다.

24일 위메프에 따르면 CHANGE는 상반기 소비자들의 주요한 트렌드 6가지 이니셜을 조합한 단어로 ▲건강에 대한 관심(Concern for Health) ▲홈코노미(Home+Economy) ▲안티 더스트(Anti-Dust) ▲새로운 소비 패턴(New-Pattern) ▲새로운 취미(Get new hobby) ▲이커머스 강세(E-commerce)입니다.

우선 올해 상반기에는 코로나19 사태로 그 어느 때보다도 건강에 대한 관심이 컸는데요. 지난 1월부터 5월까지 KF94 마스크, 손소독제 등 위생용품은 전년 대비 각각 3374%, 1626%가량 판매가 급증했습니다.

면역력 증진에 도움을 주는 영양제, 홍삼 등 건강기능식품 매출은 25% 이상 올랐고, 보양식인 낚지(528%), 전복(14%), 삼계탕(6%)을 찾는 사람도 늘었습니다.

또 평소보다 집에 머무는 시간이 길어지면서 집에 대한 인식이 바뀌었는데요. 홈짐, 홈시네마, 홈카페 등 집 활용도가 다양해지면서 관련 상품 매출 또한 급증했습니다. 헬스장을 가지 않고 집에서 홈트레이닝을 하는 ‘홈트족’이 늘면서 워킹패드, 요가링, 헬스바이크 등이 인기를 끌었습니다. 이러한 소비자 니즈를 반영해 위메프는 25일까지 ‘홈테인먼트’ 특가 상품을 판매합니다.

미세먼지 없는 맑은 하늘을 쉽게 보기 힘들어지면서 안티 더스트 뷰티 제품부터 의류, 가전까지 미세먼지 차단∙감소에 힘을 쏟는 소비자도 크게 늘었습니다. 위메프에서는 실내 미세먼지를 잡는 생활가전이 강세를 보였는데요.

옷 먼지를 간편하게 털어내는 스타일러(195%), 미세먼지 발생량이 적은 인덕션(106%) 매출이 증가했습니다. 미세먼지 시대에 공기청정기가 필수가전이 되면서 공기청정기 필터 매출도 덩달아 42% 올랐습니다.

‘비대면 소비’, ‘사재기 소비’, ‘실속형 소비’ 등 다양한 형태의 소비 패턴이 나타나기도 했습니다. 집에서 간편식을 주문해 먹거나, 배달 음식을 시켜 먹는 등 ‘식(食)’ 생활에 큰 변화가 생겼습니다.

위메프의 지난 1~5월 가정간편식, 즉석반찬 거래액은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각각 108배, 22배 증가했습니다. 또 코로나19 국내 확진자가 많았던 약 두 달간(2월 24일 ~ 5월 1일) 배달앱 위메프오 거래액은 직전 두 달 대비 71% 증가하기도 했습니다.

동시에 위생∙방역 물품과 라면, 쌀 같은 생필품을 중심으로 사재기 소비도 확산했습니다. 또 불황 속 실속 있는 소비도 눈에 띄었는데요. 고가 디지털∙가전은 렌털 서비스를 이용하거나 리퍼 상품을 구매하는 고객이 늘어 위메프 또한 해당 매출이 약 15~50% 올랐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장기화로 코로나 블루를 극복하기 위한 다양한 실내외 취미생활이 생겨나기도 했습니다. 안전을 생각하는 실내 취미족들은 ▲상추 모종(3682%) ▲텃밭 화분(1048%) ▲콩나물 재배기(644%) 등을 구매해 집에서 직접 음식재료를 키우는 도시 농부 생활을 하고 있는 것으로 회사는 분석했습니다. 실내에서 함께 즐길 수 있는 부루마블(233%), DIY미니어처(127%)도 인기를 끌었습니다.

밀레니얼 사이에서는 등산, 캠핑, 차박 등 자연에서 즐기는 아웃도어 취미가 유행을 보였습니다. 소셜미디어 인스타그램에 관련 키워드 게시물이 적게는 몇만건에서 많게는 수백만건이 등록돼 있으며 캠린이(캠핑 초보), 산린이(등산 초보)와 같은 신조어가 생기기도 했는데요. 위메프에서도 등산∙아웃도어 카테고리 매출이 97%까지 증가했습니다.

국내 스마트폰 보급률이 95%를 육박하면서 스마트폰으로 쇼핑을 즐기는 엄지족들이 늘고 있습니다. 산업통상자원부 통계에 따르면 지난 1월부터 4월까지 주요 유통업체 매출 중 온라인 부문이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19% 증가했는데요.

최근 한국무역협회는 글로벌 전자상거래 트렌드 보고서를 통해 과거 매장에서 실물을 직접 보고 사던 고령 인구가 IT기기에 익숙해지면서 코로나19 이후 온라인 시장으로 빠르게 유입되고 있다고 밝히기도 했습니다.

이 같은 사회문화적 현상이 맞물리면서 전 연령층에서 온라인∙모바일 쇼핑이 보편화되고 있는데요. 소비자들의 구매 채널 변화에 위메프와 같은 오픈마켓을 찾는 파트너사 또한 늘고 있습니다. 올해 1~5월 위메프에 신규 입점한 파트너사 수는 지난해 같은 기간 대비 약 38% 증가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