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더블유게임즈↑, 코로나19 수혜+자회사 나스닥 상장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더블유게임즈가 코로나19 악화에 따른 강력한 수혜로 인해 실적이 큰 폭으로 향상될 것이란 전망과 함께 급등세다. 자회사가 미국 나스닥 상장 절차에 돌입하면서 가치 재평가가 기대된다는 분석도 나오고 있다.

24일 오전 9시 49분 기준 더블유게임즈는 전날보다 5.04% 상승한 8만500원을 기록했다.

더블유게임즈는 자회사 더블다운인터액티브(DDI)의 증권신고서를 미국 증권거래위원회와 한국 금융감독원에 최근 제출하며 나스닥 상장을 추진하고 있다. 미국 예비상장 분석업체들은 DDI의 시가총액이 1조원을 넘어설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아울러 코로나19로 인해 언택트 문화가 확산되면서 온라인 및 소셜카지노 업종이 오프라인 카지노의 대체재로 자리잡고 있다는 점도 긍정적이다.

이날 이베스트투자증권은 더블유게임즈에 대해 가치 재평가가 기대된다며 목표주가를 10만원으로 상향 조정했다.

성종화 이베스트투자증권 연구원은 “2분기 예상 영업이익이 41.7% 늘어난 544억원으로 대호조를 기대한다”며 “미국 DDI 라인업 중심의 마케팅 강화 효과, 본사 더블유게임즈 라인업 중심의 컨텐츠 보강효과에 3월 말 이후 미국 코로나 19 악화에 따른 강력한 수혜가 가미된다는 점을 감안했다”고 밝혔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