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로 닫혔던 보험업계 채용 하반기에 다시 열린다

삼성화재 100명·KB손보 20명 등 5개사 채용계획 확정
금융권 공동채용박람회도 참여..“상반기와 상황 달라”
지난해 8월 오전 서울 중구 동대문디자인플라자에서 열린 금융권 공동 채용 박람회가 구직자들로 북적이고 있습니다. 사진ㅣ연합뉴스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코로나19로 미뤄졌던 보험사 신입사원 공개 채용이 하반기를 앞두고 재개되는 모습입니다. 코로나 확산세가 초반 만큼 거세지 않고 생활 방역으로 정부의 대응 방식도 바뀌면서입니다.

인더뉴스가 24일 주요 보험사 15곳을 확인한 결과 올 하반기 채용을 확정 지은 회사는 모두 5곳으로 나타났습니다. 삼성화재와 DB손해보험, KB손해보험, 현대해상 등이 하반기 채용을 계획하고 있습니다. 상반기에는 삼성생명과 NH농협손해보험 두 곳만 대졸 신입사원을 선발했습니다.

삼성화재는 예년 수준으로 채용 규모를 정했습니다. 100여명 안팎의 신입사원을 선발합니다. KB손해보험은 20명 정도의 대졸 신입 공채를 준비하고 있습니다. DB손해보험과 현대해상은 아직 구체적인 인력 규모를 확정하지 않은 상태입니다.

이같이 보험사들이 하반기 채용에 나서는 건 코로나19 확산세가 연초보다 주춤한 영향으로 풀이됩니다. 보험업계 한 관계자는 “올 초에는 코로나가 급속도로 확산한 탓에 채용을 진행하기 어려웠다”며 “현재도 감염 우려가 있긴 하지만 생활 방역으로 정부 지침도 바뀌었고 사회적으로도 방역 수준이 높아진 것으로 판단돼 채용에 나서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다른 보험사들도 아직 입장을 확실하게 정하지는 않았지만 채용 재개 여부를 고민하는 것으로 확인됐습니다. 대형사는 물론 중소형사들도 신입·경력직원 충원이 필요한 상황입니다.

실제로 하반기에 열릴 채용박람회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습니다. 다른 보험업계 관계자는 “매년 금융권에서 공동채용박람회를 개최해 왔는데 이번에도 열릴 예정”이라며 “다수 보험사가 참가하는 것으로 알고 있어 하반기 채용 규모가 늘어날 것으로 예상된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