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텔레콤 ‘누구 케어콜’, 한 달 동안 코로나 대상자에 2만 4000콜

경남 보건소 직원 자가격리∙능동감시자 전화 모니터링 업무 85% 경감
SK텔레콤, 숫자로 보는 누구 케어콜. 이미지 | SK텔레콤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SK텔레콤의 인공지능 전화 모니터링 시스템 ‘누구 케어콜’이 경남지역 코로나19 대응의 도우미 역할을 해내고 있습니다.

SK텔레콤(대표이사 사장 박정호)은 코로나19 바이러스 관련 자가격리∙능동감시 중인 대상자의 증상을 모니터링하는 AI 시스템 ‘누구 케어콜’의 경상남도 지역 도입 한 달을 맞아 그간의 운영 성과를 25일 공개했습니다.

‘누구 케어콜’은 SK텔레콤이 자사의 인공지능 누구(NUGU)를 활용, 코로나19에 대응하기 위해 개발한 시스템인데요. 지난 달 20일부터 경상남도 지역 18개 시군 20개 보건소에 적용돼 자가격리∙능동감시 대상자의 발열·체온·기침∙목아픔 등 코로나19 관련 증상 발현 여부를 체크해왔습니다.

SK텔레콤은 ‘누구 케어콜’이 지난 한 달간 기존 보건소 인력을 대신해 경상남도 내 자가격리∙능동감시자 2442명을 대상으로 2만 4000콜, 258시간의 전화 모니터링을 진행했습니다.

경상남도는 ‘누구 케어콜’ 도입 후 보건소의 자가격리∙능동감시자 전화 모니터링 관련 업무가 약 85% 가량 감소했습니다. 코로나19 발생 후 과중해진 현장의 업무 경감에 도움이 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또한, ‘누구 케어콜’은 지난 한달 간 발생한 경상남도 내 코로나19 신규 확진자의 약 40%를 발견하는 성과를 거두기도 했습니다. 나머지 60%의 확진자가 해외입국자 전수검사 대상이었던 것을 감안하면, 사실상 모니터링 대상인 자가격리∙능동감시자의 상태를 완벽하게 파악해낸 것입니다.

SK텔레콤은 경상남도와 현장 보건소와의 지속적인 소통을 통해 지역별 맞춤 솔루션 개발이나 AI 수신 시나리오 추가 등을 진행할 예정입니다.

SK텔레콤 이현아 AI서비스단장은 “코로나 19의 방역을 위해 각계에서 수고해주시는 분들의 노고를 조금이나마 덜어드리기 위해 ‘누구 케어콜’을 도입했다”며 “앞으로도 인공지능 서비스와 기술을 통해 사회적 가치를 지속적으로 창출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