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엔플러스 “경량화 고효율 핵심 기술 확보…2차전지 시장 진출 본격화”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이엔플러스가 차세대 2차 전지 핵심 기술이라 불리는 ‘리튬 메탈 전지’와 ‘고체 전해질’ 기술을 확보해 2차 전지 시장 진출을 본격화한다.

이엔플러스는 스탠다드그래핀이 주관한 학술 대회에서 업계 전문가들이 참석한 가운데 ‘NEW BUSINESS PLAN’을 주제로 차세대 2차 전지 핵심 기술 개발 성과를 발표했다고 25일 밝혔다.

이엔플러스는 기존의 리튬 전지를 대체할 리튬 메탈 전지 음극 소재와 고체 전해질의 핵심 소재 개발을 위해 연구개발을 진행해 왔다.

고체 전해질은 산화물계 고체 전해질로 안정성이 뛰어나고 대량 양산이 가능하다는 장점이 있다. 리튬 메탈 전지는 리튬 금속을 음극으로 사용하는 전지로 리튬 이온 전지보다 밀도가 10배가량 더 높아 차세대 2차 전지 경량화 및 대용량화에 최적화된 소재다. 포항산업과학연구원(RIST)에 따르면 리튬 메탈을 음극으로 사용할 경우 전기차의 주행 거리가 최대 700Km까지 증가할 수 있다.

이엔플러스는 차세대 2차 전지 소재 양산 설비 구축, 기술 이전을 통한 공동 생산, 현재 국내 출원 완료 상태로 해외 특허 출원 등을 통해 향후 차세대 첨단 소재 기업으로 변환을 시도할 계획이다.

이엔플러스 관계자는 “리튬 메탈 전지로 중량당 에너지 밀도 410Wh/kg을 구현할 수 있으며 에너지 밀도가 기존 2차 전지 대비 64.82% 향상될 뿐 아니라 전기차 배터리 팩으로 적용시 40%가량 줄일 수 있다”고 말했다.

이어 “기존 생산 설비에서 별다른 공정상의 변화 없이 양산이 가능하고 전지의 음극활 물질, 믹싱, 코팅, 프레스, 슬리팅 등의 공정이 없어져 제조 시간 및 장비 투자비의 절감이 가능하다”고 덧붙였다.

이엔플러스는 최근 2차 전지의 효율을 높이는 액상 그래핀을 개발하는 데 성공한 바 있다. 최고 수준의 기술력을 보유한 중국 FC뉴에너지사와 함께 2차 전지를 활용한 전기차용 배터리를 제작하는 등 첨단 소재 사업을 본격화 하고 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