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아스템, 410억 규모 CB 발행…”임상 3상·해외진출 박차”

인더뉴스 데이터뉴스팀ㅣ 줄기세포 치료제 전문기업 코아스템이 2015년 상장 이후 처음으로 전환사채(CB)를 발행해 운영자금 확보에 나섰다.

코아스템은 26일 미래에셋투자증권을 주관사로 410억원 규모의 4년 만기 전환사채를 발행한다고 공시했다. 이 전환사채는 라이노스자산운용을 비롯한 기관투자자들이 인수하며 전환가액은 주당 1만8672원이다.

김경숙 코아스템 대표는 “기관 투자자들이 코아스템의 기업가치와 성장 잠재력을 계속 신뢰하고 있어 좋은 조건으로 파이낸싱을 할 수 있었다”고 말했다.

코아스템은 전환사채 발행을 통해 확보한 자금으로 임상3상 진행, 시설 및 연구 개발 등 미래를 위한 투자에 나설 예정이며 이에 따라 바이오 사업에 탄력이 붙어 중장기적으로 기업가치가 상승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와 함께 의약품제조품질관리기준(GMP)을 충족하는 해외 생산시설 확충용 자금을 선제적으로 마련해 향후 글로벌 제약사들과 라이선싱 협상에 나설 때 유리한 여건을 확보할 수 있을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코아스템은 지난 1월 세계 최대 제약바이오박람회인 ‘JP모건 헬스케어컨퍼런스’에서 글로벌 제약사들로부터 향후 라이선스 협상에 참여하겠다는 의사를 확인하고 해외진출 준비에 박차를 가하고 있다.

또한 코아스템은 줄기세포를 기반으로 한 근위축성측삭경화증(ALS·루게릭병) 치료제 뉴로나타-알주의 임상 3상 시험을 한국 식약의약품안전처와 미국 식품의약국(FDA)의 동시 승인 아래 진행하기 위해 준비 중이다.

이 3상 시험은 한양대, 서울대, 서울삼성, 고려대안암, 양산부산대병원 등 5개 병원에서 ALS 환자 115명을 대상으로 국내에서 실시된다. 시험은 FDA와의 협의 내용을 반영해 장기간(1년) 5차례 투여 및 관찰로 설계되었으며 약 200억원 규모의 시험비용은 코아스템이 전액 부담한다.

뉴로나타-알주의 1,2상 시험 결과를 발표한 논문들은 유럽신경학저널(EAN) 등 관련 국제학회에서 인정받았으며 글로벌 제약사들은 이에 높은 관심을 보였다는 설명이다.

코아스템은 희귀 난치병 줄기세포 치료제 개발 전문 기업으로 다계통위축증(MSA)과 루프스 치료제 등의 임상 1상을 최근 안전하게 완료하고 후속 개발 연구에 본격 나서고 있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