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캐치] 100만원 낮춘 갤럭시폴드 출시한다…폴더블폰 시장 확대 본격화

삼성전자, 8월 5일 온라인 갤럭시 언팩서 갤럭시폴드 2종 공개
갤럭시폴드 라이트, 100만원대로 보급형 폴더블폰 출격 준비 중
삼성전자 갤럭시폴드 라이트의 랜더링 이미지. 이미지 | 피그토우

인더뉴스 권지영 기자ㅣ삼성전자가 100만원대 신형 폴더블폰을 내놓을 것으로 보입니다. 이번 하반기 삼성전자는 기존 폴더블폰에서 가격을 반값으로 내린 보급형 모델과 기존 일반형 모델 투트랙 전략으로 폴더블폰 시장 확대에 나섭니다.

26일 외신 등에 따르면 삼성전자는 오는 8월 5일 온라인 열리는 갤럭시 언팩에서 갤럭시폴드와 갤럭시폴드 라이트 두 가지 모델을 공개할 것으로 전망됩니다.

우선 갤럭시폴드 보급형인 ‘갤럭시폴드 라이트’의 외형 역시 기존 제품과 비슷합니다. 세로축을 기준으로 책처럼 접었다가 펼치는 방식으로 전면 커버 디스플레이가 부착됐습니다.

IT기기 액서서리 업체 피그토우가 공개한 렌더링 이미지에 따르면 펼쳤을 때 갤럭시폴드 라이트의 겉면에는 좁고 기다란 커버 디스플레이가 탑재됩니다.

내부 디스플레이는 7.3인치로 갤럭시폴드와 비슷합니다. 또 내부 디스플레이에 전면 듀얼카메라가 탑재되며, 후면엔 트리플카메라가 장착됩니다. 외부 디스플레이에 카메라가 부탁돼 총 6개의 카메라가 탑재됩니다.

삼성전자는 갤럭시폴드 라이트 가격을 낮췄습니다. 업계 안팎에서 전망하는 출고가는 1100달러(약 132만원)로, 기존 갤럭시폴드(1980달러, 약 240만원)보다 100만원 가량 낮은 가격으로 책정됐습니다.

올해 초 코로나19 등으로 글로벌 스마트폰 시장이 위축됐는데요. 삼성전자 갤럭시 S20의 경우 전작에 비해 70%가량 판매에 그친 것으로 집계됐습니다. 부진한 성적을 거둔 만큼 삼성전자는 하반기 갤럭시 노트와 갤럭시폴드 등 플래그십 모델로 매출 회복에 나서야 합니다.

이 때문에 삼성전자는 기존 플래그십 모델을 유지하면서 폴더블폰 시장 확대에 적극 나설 것으로 보입니다. 200만원대 슈퍼 프리미엄 모델부터 100만원 초반대 보급형 모델 라인업을 갖춰 플래그십 시장을 장악하겠다는 전략입니다.

노경탁 유진투자증권 연구원은 “올해 하반기 코로나19로 인해 스마트폰 세그먼트가 세분화하고 매스 프리미엄과 슈퍼 프리미엄 시장이 부각될 것”이라며 “슈퍼 프리미엄은 폴더블, 롤러블 등 폼팩터의 획기적인 변화를 가져오는 제품군이며 코로나 사태에도 불구하고 견조한 수요를 보였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삼성전자는 9월 양산을 목표로 ‘갤럭시Z플립’의 5G(5세대 이동통신) 모델 출시도 준비 중입니다. 기존 갤럭시Z플립은 4G만 지원합니다. 이와 함께 하반기에 갤럭시노트 20도 출시합니다. 노트20은 올 상반기 출시된 ‘A시리즈’(갤럭시A51, A71) 본체에 S펜을 추가한 형태가 될 것으로 보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