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000만원에 새 사무실까지”…쿠팡, 테크 인력에 힘 실어준다

개인 스케줄에 따라 잠실·판교 중 선택해 출근
경력 공채 합격 시 사이닝 보너스 최소 5000만원
판교 테크노밸리 중심가에 위치한 ‘쿠팡 스마트 워크 스테이션’. 사진ㅣ쿠팡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쿠팡이 고급 인력을 확보하기 위해 대대적인 투자에 나섰습니다. 지난 24일 시작한 테크 직군 경력 공채에서는 5000만원 입사 보너스를 내걸었고, 이번에는 한국의 실리콘밸리로 불리는 판교에 쿠팡 개발자들을 위한 스마트오피스를 마련했습니다.

26일 쿠팡은 판교 테크노밸리 중심가에 개발자들을 위한 ‘쿠팡 스마트 워크 스테이션’을 열었습니다. 쿠팡 개발자들은 개인 스케줄에 따라 잠실과 판교 중 원하는 사무실을 선택해 출근할 수 있습니다.

쿠팡 스마트 워크 스테이션은 최대 100명이 동시에 업무를 볼 수 있는 규모로 업무효율을 위해 개방형 구조로 설계됐습니다. 신규 오피스에는 전 좌석 높이 조절이 가능한 모션 데스크와 화상 회의가 가능한 회의실, 휴식을 위한 공간 등 이 마련됐습니다.

쿠팡은 스마트오피스 오픈과 함께 우수 개발자 채용에도 박차를 가합니다. 쿠팡은 테크 직군 경력직 200여명 채용을 목표로 진행하며 대상 직군은 ▲안드로이드 ▲iOS ▲프론트엔드(Frontend) ▲백엔드(Backend) 자바 엔지니어 등 개발자 직군과 ▲프로덕트 오너 ▲프로덕트 디자이너 ▲UX 리서쳐 ▲정보보안 엔지니어 직군인데요. 최소 5년 이상의 동일 직군 경력자는 지원할 수 있습니다.

지원자들은 다음 달 5일까지 쿠팡 채용사이트에서 지원할 수 있으며 각 직군에 따라 면접, 코딩 테스트 등 별도 전형 과정을 거쳐 채용이 확정되는데요. 쿠팡은 이번 공개채용 프로그램에 한 해 합격자들에게 최소 5000만원의 입사 축하금 성격 사이닝 보너스를 지급할 예정입니다.

사진ㅣ쿠팡

쿠팡 채용 담당 조앤 토마스 시니어 디렉터는 “새벽배송, 당일배송, 원터치 결제, 쉬운 검색 등 쿠팡의 개발자들이 만들어낸 수많은 혁신 서비스들은 고객들에게 더 나은 삶을 가져다주고 있다”며 “쿠팡의 개발자들이 고객을 위한 개발에만 집중하고, 더 나은 서비스를 만들어 낼 수 있도록 지원을 아끼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쿠팡은 미국 CNBC가 전 세계 테크기업을 대상으로 선정하는 혁신기업 50 (CNBC Disruptor 50) 중 2위에 선정된 바 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