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양지물류센터서 코로나 확진자 발생…센터 폐쇄

상온·저온물류센터 폐쇄..약 134명 격리
이마트24 로고. 이미지ㅣ이마트24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경기도 용인시에 있는 이마트24 양지 물류센터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발생했습니다.

이마트24는 상품 분류업무를 담당하는 직원이 코로나19 확진 판정을 받은 사실을 지난 26일 오후 11시에 통보받고 즉시 상온센터를 폐쇄해 방역 조치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해당 근무자는 지난 25일까지 근무했으며 공장서 수시로 진행했던 발열 확인에서도 증상이 나타나지 않은 것으로 회사 측은 전했습니다.

양지센터는 상온 창고와 저온 창고로 나뉘며 각각 84명, 50명이 근무한 것으로 알려졌는데요. 이마트24는 상온물류센터와 인접한 저온센터도 예방차원에서 선제적으로 폐쇄조치했고 근무자 자택대기를 진행했습니다.

이마트24 관계자는 “물류센터 인근에 있는 보건소에서 물류센터 폐쇄 당일 오후 11시에 방역을 진행했고, 이날 오전 5시부터 이마트24 자체적으로 방역을 했다”며 “이날 역학조사관이 양지센터를 방문할 예정이라는 연락을 받았으며, 질본의 지침에 따라 근무자들이 최대한 빠른 시간에 검사를 진행하는 등 추가 확산 방지를 위해 최선을 다항 예정”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마트24는 확진자 발생에 따라 양지 센터를 통해 이날 상품 입고 예정이었던 가맹점(상온 301점·저온 755점)에 대해서는 상품 공급이 어려워졌는데요. 이마트24는 양지센터 업무 정상화가 이루어질 때까지 사전 준비된 시나리오대로 이마트24 타 물류센터(남양주·평택·용인·화성)를 통해 가맹점에 상품이 공급되도록 조치했습니다.

이마트24 측은 “주변 물류센터를 통해 가맹점이 주문한 상품은 원래 입고되는 월요일보다 앞당긴 토요일 저녁,일요일 오전에 입고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라며 “이마트24는 그동안 코로나19 예방을 위한 활동을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도 더욱 강화된 지침을 통해 추가 감염이 일어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