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한카드 사내 아이디어 장터 ‘전사적 혁신 플랫폼’으로 바꾼다

‘아이디어 팩토리’..등록 절차 간소화해 편의성↑
제안 현황 등 전 직원과 공유..제안 방식도 여럿
신한카드 본사 전경. 사진ㅣ신한카드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신한카드의 사내 아이디어 제안 제도인 ‘아이디어 팩토리(Idea Factory)’가 전사적 혁신 플랫폼으로 바뀌고 있습니다.

29일 신한카드에 따르면 지난해 리뉴얼 이후 아이디어 등록 절차를 간소화해 시스템 접근 편의성을 높였습니다. 이에 제안 접수 건수도 2배 이상 증가했습니다. 올해부터는 정기적으로 ‘제안 레터(Letter)’를 제작해 제안 현황, 실행된 제안, 우수 제안자·실행자, 제안 관련 지식 등을 전 직원에게 공유하고 있습니다.

제안 방식도 여럿입니다. 코로나19 위기극복 아이디어 공모전 등 특정 주제를 중심으로 아이디어를 발굴하는 ‘테마 제안’과 익명으로 의견을 제안할 수 있게 한 ‘대자보 제안’ 등 다양한 제안 통로가 있습니다.

신한카드는 이를 통해 회사의 부족한 부분과 해결안이 공식적인 제기로 이어지지 못하는 측면 등을 개선할 수 있었다고 전했습니다.

신한카드 관계자는 “신한카드의 열린 조직문화를 바탕으로 제안 제도를 활성화함으로써 전사 혁신을 더욱 확산해 나갈 예정”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