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스피 마감] 코로나 확산 우려에 2% 급락…2100선 이탈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코스피가 2% 가까이 급락하며 2100선 아래로 떨어졌다. 전 세계적으로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급증하면서 경제활동 재개 기대가 위축된 영향으로 풀이된다. 외국인과 기관이 현선물 시장에서 동반 매도하면서 지수를 압박했다.

29일 코스피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1.93% 내린 2093.48에 장을 마쳤다. 지난 주말 뉴욕 증시의 급락 소식에 1.36% 하락 출발한 지수는 시간이 갈수록 내림폭을 키웠다.

투자주체별로는 외국인과 기관이 각각 2304억원, 3509억원 순매도했고 개인은 5759억원 순매수를 기록했다. 선물시장에서도 외국인과 기관은 51억원, 1329억원 매도 우위였다. 원달러 환율은 전 거래일보다 0.17% 내린 달러당 1198.60원을 나타냈다.

이경민 대신증권 연구원은 “글로벌 코로나19 확진자 수가 1000만명을 돌파한 가운데, 특히 미국에서 신규 확진자수 지속적으로 증가해 미국 내 캘리포니아, 텍사스 등 12개 주에서 경제활동 정상화 계획을 일부 중단하자 투자심리가 악화됐다”고 분석했다.

모든 업종이 파란불을 켠 가운데 철강금속, 증권, 운수창고 등이 2% 넘게 빠졌고 화학, 건설, 보험, 운수장비 등도 약세였다.

시가총액 상위종목들도 대부분 하락했다. 삼성전자와 SK하이닉스는 1%대 약세 마감했고 삼성바이오로직스는 3% 넘게 밀렸다. LG화학, 카카오, LG생활건강, 엔씨소프트 등은 2%대 내림세를 기록했다. SK는 SK바이오팜 상장 기대감에 강보합세로 마쳤다.

개별종목 중에서는 SK케미칼이 20% 넘게 급등했고 SK디스커버리도 10% 넘게 상승했다. 이 외 범양건영, 필룩스, 서원 등이 10% 넘게 올랐다.

거래대금은 8조8830억원을 기록했고 상승 종목 135개, 하락 종목 737개였다.

이날 코스닥 지수는 전 거래일 대비 2.12% 급락한 743.69에 장을 마쳤다. 셀트리온헬스케어, 셀트리온제약, 에이치엘비, 알테오젠 등 시총 상위 바이오주들이 줄줄이 하락했다.

이미지ㅣ인더뉴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