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나은행, 임단협 극적 타결…勞·使 “상생하자”

사회적 약자 위한 노사공동기금 조성..임금인상 소급분 일부 반납
코로나 피해 소상공인 지원·내수활성화 위해 온누리 상품권 지급
지성규 은행장(왼쪽)과 최호걸 노조위원장이 30일 오전 을지로 하나은행 본점에서 노사 공동선언문에 서명하고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하나은행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하나은행(은행장 지성규)과 전국금융산업노조 KEB하나은행지부(위원장 최호걸)는 30일 2019년 임금·단체협상을 타결하고 코로나19 극복과 상생을 위한 노사 공동선언문을 발표했습니다.

이번 공동선언을 통해 하나은행 노사는 사회적 약자 기부를 위한 노사공동기금을 조성키로 했습니다.

직원들이 임금인상 소급분 중 1인당 5만원을 기부하면 은행도 같은 금액을 보태는 매칭그랜트 방식으로 기금을 만들어 소외계층 지원에 활용할 예정입니다.

또 하나은행 노사는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소상공인 지원과 침체된 지역경제 활성화에도 적극 동참키로 했습니다.

이를 위해 직원들에게 지급되는 금액 중 일부를 온누리 상품권으로 대체, 내수 진작에 힘을 보태기로 했습니다.

지성규 하나은행장은 “앞으로 노사가 하나가 돼 모범적인 상생 문화를 정립하고 이를 토대로 고객의 기대와 신뢰를 저버리지 않는 방향으로 은행이 발전해 나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며 “아울러 코로나19 극복에도 노사가 힘을 모으겠다”고 말했습니다.

지 행장은 올해 2월 교섭 시작 이후 임단협 합의가 지연되자 지난 19일 노조 사무실을 찾아 최호걸 위원장과 단독 면담을 갖고 타협의 실마리를 찾았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