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은상 위메프 대표, 건강상 휴직…“사직 아냐”

6월 한 달간 안식년 휴가 연장..”회복되면 곧 복귀할 것”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박은상 위메프 대표이사가 건강상 이유로 휴직을 결정했습니다. 회사 측은 일각에 떠도는 사직설에 대해 “사실이 아니다”라며 선을 그었습니다.

박은상 위메프 대표이사. 사진 | 연합뉴스

30일 위메프에 따르면 박은상 대표이사는 지난해 투자 건 마무리 이후 건강악화 등을 사유로 이달 1일부터 한 달 동안 안식년 휴가를 사용했으나 건강이 회복되지 않아 휴직을 결정했습니다. 구체적인 건강상 내용은 밝히지 않았습니다.

대표이사 부재 기간 위메프는 부문별 조직장 체제로 임시 경영체제를 유지할 계획입니다. 회사 측은 “별도 대표이사 선임은 예정에 없으며 박은상 대표이사는 건강이 회복되면 휴직 기간 중이라도 바로 복귀할 계획”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어 “최근 위메프와 관련해 돌고 있는 ‘대표이사 사직’ 등의 소문은 사실이 아니다”라며 “추측성 보도는 자제해달라”고 말했습니다.

박은상 대표이사는 지난 2012년 위메프 창업자 허민 원더홀딩스 대표와 공동대표 체제로 영입된 이후 2013년 7월부터 단독 대표이사직을 유지하고 있습니다. 1981년생으로 대표적인 ‘밀레니얼 경영자’로 꼽히는 인물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