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소경제’ 밀어붙이는 정부…산업 생태계 구축에 올인

수소모빌리티+쇼에 총리·산업부 장관 참석..수소정책 지원 약속
전시회에 11개국 108개 기업 참가..국내·외 수소기술 한자리에
범한산업의 수소건설기계가 1일 일산 킨텍스에서 열린 수소모빌리티+쇼에서 시연되고 있습니다. 사진 |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수소산업 육성을 위한 ‘제1회 수소모빌리티+쇼’가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했습니다. 개막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와 성윤모 산업통상자원부 장관 등 정부 측 내빈들이 참석했는데요. 이들은 경쟁력 있는 수소 생태계 구축을 위한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약속했습니다.

세계 최초로 열리는 이번 수소모빌리티+쇼는 1일 개막식을 시작으로 사흘간 경기도 고양시 킨텍스에서 진행됩니다. 수소모빌리티, 수소충전인프라, 수소에너지 분야의 세계 11개국, 108개 기업 및 기관이 참가합니다.

이날 개막식에는 정세균 국무총리, 성윤모 산업부 장관, 정만기 한국자동차산업협회 회장 겸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장, 문재도 수소융합얼라이언스추진단 회장, 유종수 수소에너지네트워크 사장 등이 참여했습니다.

정 총리는 축사에서 “2022년 민간 주도의 수소경제 실현을 위해 정책 지원 노력을 다하겠다”며 “우리나라가 수소차 분야에서 세계를 선도할 수 있도록 보조금 지원 정책을 지속 추진하고 수소 관련 연구개발투자를 확대해 부품소재 국산화율도 높여갈 것”이라고 강조했습니다.

그는 이어 “수소산업 육성을 위해선 경쟁력 있는 산업생태계 창출이 중요하다”며 “특히 2040년부터는 신재생에너지로 생산되는 전력 중 30% 이상의 잉여분을 활용해 수소를 생산할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덧붙였습니다.

1일 일산 킨텍스에서 수소모빌리티+쇼가 열리고 있습니다. 사진 |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정만기 조직위원장은 개회사를 통해 수소모빌리티+쇼의 발전방향을 제시했는데요. 정 위원장은 수소모빌리티+쇼를 세계 수소기술을 리드해가는 기술 전시회, 새로운 정책과 의견들이 교환되는 네트위크 전시회, 비즈니스가 활성화 될 수 있는 비즈니스 전시회로 만들겠다고 다짐했습니다.

그는 이어 “수소는 100% 청정에너지로 가능성을 보여주고 있고 사람들의 기후변화 대응 자발성 측면에서 새로운 원천이 되고 있다”며 정부에 실질적인 지원도 당부했습니다.

한편,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모빌리티+쇼조직위원회가 주최하고 KOTRA, 킨텍스가 공동 주관하는 행사인데요. 산업통상자원부, 과학기술정보통신부, 외교부, 환경부, 국토교통부, 중소벤처기업부가 후원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Politics 정치/사회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