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장+] 수소모빌리티+쇼 참가한 현대차…수소트럭 ‘넵튠’ 공개

수소전기차 및 연료전지시스템 선보여..세계 최고수준 기술력 홍보
미리보는 수소사회..국내·외 기업들과 기술 교류 및 네트워크 구축
일산 킨텍스 수소모빌리티+쇼에 마련된 현대자동차 부스. 사진 |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자동차가 수소 모빌리티 전시회에 참가해 수소전기차와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을 선보였습니다. 수소전기차 넥쏘와 수소전기트럭 ‘넵튠’을 전시해 기술력과 상품성을 알렸는데요. 현대차는 국내·외 기업들과 네트워크를 구축해 수소경제 활성화에 속도를 내기로 했습니다.

현대차는 1일 일산 킨텍스에서 개막한 ‘2020 수소모빌리티+쇼’에 참가했는데요.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HDC-6 넵튠’,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기, 수소전기차 넥쏘,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UAM-PBV-Hub’ 축소 모형물 등을 선보였습니다.

올해 처음 열리는 수소모빌리티+쇼는 수소생산, 저장, 운송에서 모빌리티까지 글로벌 수소산업 생태계 전반의 현황을 한눈에 살펴볼 수 있는 전시회인데요. 기업들이 전시회와 포럼, 세미나, 비즈니스 미팅 등을 통해 최신 수소기술과 제품을 선보이고 기업과 고객사, 정부 등이 활발하게 교류하는 장이 될 예정입니다.

현대차는 전시회에 참가하는 정부 및 지자체, 해외 각국 정부, 국내·외 수소산업 관련 기업들과 기술 교류 및 네트워크 구축을 추진하는데요. 연료전지시스템의 새로운 수요처를 발굴하는 등 비즈니스 기회를 창출한다는 계획입니다.

수소모빌리티+쇼 현대자동차 부스에 전시된 수소전기트럭 넵튠. 사진 |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현대차는 지난해 11월 북미 상용 전시회에서 선보인 수소전용 대형트럭 콘셉트카 넵튠을 국내에서 처음 공개했습니다. 미래 수소전기 트럭의 방향성을 제시하는 넵튠을 앞세워 수소전기차 리더십을 상용 부문으로 확장하고, 미래 친환경 상용차 시장의 패러다임을 주도해 나간다는 방침입니다.

최근 글로벌 자동차 제조사들이 트럭, 버스 등 상용 수소전기차 사업에 뛰어들면서 넵튠에 대한 관람객들의 높은 관심이 예상되는데요. 현대차는 향후 3~4년 내 대형트럭에 최적화된 고내구·고출력의 새로운 연료전지시스템을 개발해 출시한다는 계획입니다.

현대차는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기도 선보여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의 다양한 산업 분야로의 확장 가능성을 제시했습니다. 현대차의 이동형 수소연료전지 발전기는 넥쏘에 탑재된 연료전지 스택 2기를 결합해 제작한 발전용 수소연료전지시스템인데요. 보조 전력저장장치 없이 연료전지 스택만으로 전기를 공급하는 방식으로, 전기 공급이 어려운 지역에서도 쓸 수 있습니다.

수소연료전지 발전기는 2대의 전기차를 동시에 급속 충전할 수 있고, 승용차는 물론 배터리 용량이 큰 전기 버스와 트럭 등의 상용차 충전도 가능합니다. 돌발 상황에서 충전이 필요한 전기차 모터스포츠 등 다양한 분야에서 사용할 수 있어 활용 범위가 매우 넓은 것이 장점으로 꼽힙니다.

수소모빌리티+쇼 현대자동차 부스에 전시된 수소전기차 넥쏘. 사진 |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현대차는 이와 더불어 수소전기차 넥쏘를 전시해 세계 최고 수준의 수소전기차 기술력을 알렸는데요. 지난 2018년 2월 출시한 넥쏘는 609km에 달하는 1회 충전 주행거리와 뛰어난 성능 및 공간 활용성을 바탕으로 지난해 전세계 판매 1위(4987대)를 기록하기도 했습니다.

또 현대차는 지난 1월 미국 CES에서 공개했던 역동적 미래도시 구현을 위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의 축소 모형물을 전시했습니다. 전시물은 UAM(도심 항공 모빌리티), PBV(목적 기반 모빌리티), Hub(모빌리티 환승 거점) 등 미래 모빌리티 솔루션이 유기적으로 연결된 것이 특징입니다.

하늘을 새로운 이동 통로로 이용하려면 장시간 비행을 가능케 하는 동력원이 필수 요소로 꼽히는데요. 향후 연료전지시스템의 고밀도·경량화 기술 개발을 통해 연료전지시스템을 도심 항공 모빌리티에도 확대 적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됩니다.

수소모빌리티+쇼 현대자동차 부스에 전시된 스마트 모빌리티 솔루션 축소 모형물. 사진 |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

한편, 현대차는 글로벌 수소생태계 조성과 수소경제 활성화를 위해 국내외 정부와 지자체, 민간 기업들과 다양한 협력사업을 펼치고 있는데요. 올 하반기엔 스위스 수소 에너지기업 ‘H2Energy’와 함께 설립한 합작법인을 통해 올 하반기부터 엑시언트 기반의 수소전기 대형트럭 유럽시장 공급을 본격화합니다.

국내에서는 승용에 이어 트럭 등 수소전기 상용차와 수소 충전 인프라 확대에 한층 더 속도를 냈습니다. 광양항 내 수소충전소 개소, CJ대한통운과 쿠팡 물류 노선에 수소전기트럭 투입 등이 대표적입니다.

또한, 울산시는 도시를 관통하는 10km 대형 수소배관을 현대차와 관련 부품 공단에 설치하기로 했는데요. 아울러 창원시는 공공부문 수소전기 상용차 보급확대를 위해 수소충전소 구축과 수소청소트럭 시범운영 등을 현대차와 추진합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