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스타터 UP] 모바일 회계관리를 위한 앱 – 머니핀 MoneyPin

창업기업과 스몰 비즈니스∙스타트업을 위한 간편한 회계관리
사진 | 하우투비즈랩

새로 창업을 한 기업과 소규모 법인, 스타트업의 창업자들은 분야의 전문가들이지만 모든 전문가가 세무와 회계에 전문가는 아닙니다. 일반 개인사업자와 법인 관계자들도 세무와 회계라는 단어에는 거리감과 벽이 느껴지기도 합니다. 

머니핀(Moneypin)은 회계에 대한 전문 지식이 없거나 전담 직원이 없는 사업자를 위한 서비스 입니다. 시간과 장소의 제약없이 간편하게 장부를 관리하고 급여와 4대 보험을 처리하며, 부가세・원천세・법인세 및 종합소득세 등의 세금신고를 할 수 있도록 모바일 기반의 간편한 회계를 지원합니다.

간편회계 서비스 머니핀을 제공하는 (주)하우투비즈랩(howtobiz.LAB)은 회계사 출신의 김홍락 대표가 창업한 스타트업 입니다. 2000년 회계사 시험에 합격한 이후 KPMG 삼정회계법인에서 회계업무를 시작한 김 대표는 이후 외국계 기업을 거쳐, 회계법인을 설립해 운영한 경력을 바탕으로 스타트업에 뛰어들었습니다.

김 대표는 “2018년 기준 772만 사업자 중 49.7%의 사업자가 세무대리업무를 전문가에게 위탁하고 있지만 비용에 대한 부담, 오류가능성, 경영관리기능의 부재라는 한계”가 있고, 거기에 “41%의 사업자는 홈택스를 통해 신고하면서 어려움을 느끼고 있으며, 인건비 신고 누락 등으로 연말에 과도한 소득세를 부담”하기도 한다며 서비스의 개발 배경을 설명했습니다.

1인 기업이나 소규모 사업장에서 많은 이들이 직접적인 세무와 회계처리에 어려움을 느끼고 있고, 전문가에게 세무대리업무를 위탁하고 있지만 일정부분 한계를 체감하고 있다는 것이죠.

사진 | 하우투비즈랩

김 대표는 “소규모 사업자는 거래가 많지 않고 속성이 단순하지만, 기장료와 조정료 등의 비용 부담을 안고세무대리를 맡기는 것”에 문제의식을 가졌습니다. 더욱이 사용 교육과 자격증을 필요로 하는 ERP & Web 기반의 회계 프로그램은 소규모 사업자에게는 힘든 일입니다.

국내는 회계 소프트웨어 사용율은 3% 정도인데 반해, 회계 선진국으로 볼 수 있는 북미와 유럽 등에서는 45% 정도의 사용율을 보인다고 합니다.

해외의 경우 Wave, QuickBooks, Xero 등 소규모 사업을 대상으로 하는 간편회계 서비스가 10년전부터 꾸준히 성장해, 창업 기업의 세무회계를 사업자가 직접 관리하는 것도 보편적인 방식으로 자리잡아가는 상황이라는 것이죠.

머니핀은 어렵고 복잡한 회계를 단순하고 직관적인 모바일 환경에 맞추어 설계되었습니다. 그리고 사용자 눈높이에 맞춘  UI/UX로 회계지식이 없고 전담인력이 없어도 사용이 가능하다는 것이 가장 큰 장점이라고 말합니다.

홈텍스 / 여신금융 / 신용카드 / 통장입출금 자동 동기화 등의 거래관리와 재무제표를 비롯한 각종 장부의 실시간 확인이 가능한 회계관리는 기본이고,  공제액 / 지급액 자동계산과 급여명세서 발송 등 급여관리도 제공됩니다. 아울러 부가세/원천세 신고, 법인세와 종합소득세 등의 거래분류 대행도 가능합니다.

2020년 5월 기준 누적가입자 16,944명, 누적거래수 733만 건, 누적거래금액 4.4조원의 지표는 2017년 법인설립 이래 괄목할 만한 성장을 보여줍니다.

사진 | 게티이미지뱅크

김홍락 대표는 “회계관리는 사업의 거래내용을 가장 잘 아는 사업주가 직접하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말합니다. “그 과정에서 사업을 더 깊이 직관하고 보다 정확한 정보와 결과물을 얻을 수 있기 때문”이라는 것입니다.

하우투비즈랩은 다음 단계로 소규모 사업장의 재정 확보를 위한 대출 관리와 회계 자동화 엔진을 개발중입니다.

스몰 비즈니스가 전체 비즈니스의 99%를 차지하는 미국은 이들을 지원하는 것을 ‘국가적 과제’로 인식하고 은행권과 핀테크 기업, 관련 스타트업의 협업이 매우 활발하지만, 국내는 시중 은행권과 신용카드사 모두 신용평가모델 개발에 미흡하거나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다는 것이죠.

국내의 경우 총 사업자의 87.8%와 국내 전체 고용의 48.8%을 담당하는 673만의 개인사업자는 명백한 국내 경제 주체이지만, 담보가 있고 업황이 양호한 부동산 임대업을 제외한 나머지 업종은 정확한 정보와 통계가 부족해 신용등급과 대출 등에서 어려움을 겪고 있습니다. 성장에 필요한 자금을 제때 얻지 못하고 창업과 폐업이 빈번한 불안정한 시장구조에 놓여있는 것이 현실입니다.

회계장부 작성을 통해 자동으로 작성되는 재무제표를 비롯한 각종 자료들은 사업의 실시간∙연속적인 재무정보로 정확한 신용평가모델과 사후관리가 포함된 대출프로세스를 만들 수 있다는 설명입니다. 시중 은행권 및 신용카드사 등과 협업하여 보다 정확하고 사업자에게 필요한 서비스를 만드는 것도 가능하다는 것입니다.

머니핀은 올해 하반기부터 회계 자동화엔진 개발에 착수합니다. 수집, 분류, 처리, 분석의 4개 모듈로 구성된 회계 자동화엔진을 기반으로 사업자의 사업활동에 맞춰 적시에 필요한 서비스를 맞춤으로 제공하고 연결하는 ‘사업자 지원플랫폼’으로 확장하겠다는 계획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