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도체→엔터株 변신 시도 마이크로텍, 오버행·재무부실이 걸림돌

엔터·마스크 사업 진출 선언..조직·사업구조 개편 시도
BTS 나노마스크? 빅히트 “우리와 무관”
지분 인수 엔투셀, 완전자본잠식 부실기업
470억 규모 미상환 CB로 오버행 리스크도 ↑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20년 이상 반도체 장비부품 사업을 영위해 온 마이크로텍이 신사업을 통해 유동성 위기를 타개할 수 있을지 시장의 관심이 쏠리고 있다. 최근 신사업 관련 이슈로 주가 변동성을 키우고 있는 가운데 막대한 오버행(대량 대기매물)과 부실한 재무상태가 불안 요소로 꼽힌다. 한국거래소는 이 업체에 대한 스팸문자가 과다하다며 투자주의종목으로 지정하기도 했다.

◆ “스팸문자 지나쳐 투자주의종목 지정”

2일 한국거래소에 따르면 지난달 마이크로텍 주가는 하루 두 자릿수의 변동폭을 보이는 날이 늘며 주가가 롤러코스터를 타고 있다. 이런 가운데 지난달 17일에는 스팸과다관여종목으로 투자주의종목에 지정됐다. 거래소 관계자는 “한국인터넷진흥원에 신고된 스팸문자가 일정량을 넘어서고, 거래량도 급등하는 등 일부 요건에 부합하면 투자주의종목에 지정된다”며 “해당 종목은 투자에 유의해야 한다”고 밝혔다.

실제로 당일 거래대금도 273억원을 넘어서며 상장 이후 최고치를 갈아치우기도 했다. 그만큼 최근 회사 측이 내놓고 있는 각종 재료들로 시장의 이목이 커지는 모습이다. 마이크로텍은 부실한 재무상태를 타개하겠다며 신사업 진출을 내걸고 대대적인 조직·사업구조개편 작업에 나선 상태다.

탈바꿈을 위해 우선 1999년부터 마이크로텍을 이끌어온 송성태 대표가 자리에서 물러났다. 지난 15일 회사는 송성태 대표의 단독대표체제에서 김정민, 이성진 각자대표체제로 변경됐다고 공시했다.

이 중 이성진 대표는 지난 2월 마이크로텍이 흡수합병한 드라마제작 및 메니지먼트사 ‘에이스팩토리’의 대표이사에 자리했던 인물이다. 이번 인사는 마이크로텍이 최근 엔터 사업에 뛰어든 배경으로도 해석된다.

송 전 대표는 지난달 5일 지분 전체(464만 4486주, 11.64%)를 엠제이홀딩컴퍼니, 옥1호조합, 리버스1호조합 등에 양도하면서 최대주주 자리까지 내놨다.

이 주식 양수도 계약으로 새롭게 최대주주가 된 엠제이홀딩컴퍼니는 마이크로텍 주식 총 181만 8867주(4.56%)를 보유하게 됐다. 이 업체는 금융투자를 주요 사업으로 영위하고 있으며 YMC엔터테인먼트 사내이사를 지냈다가 지난해 5월 마이크로텍에 합류한 변재경 사내이사가 대표로 있는 곳이다.

◆ 지분 16% 인수 엔투셀, 완전자본잠식

회사는 에이스팩토리에 이어 최근 마스크 등 위생용품을 제조·판매하는 엔투셀의 일부 지분도 인수하면서 신사업 진출을 다각화하겠다는 방침이다. 마이크로텍은 지난 4월 구주취득과 신규 유상증자 참여로 엔투셀 지분 16.44%(160억원)를 취득했다.

회사 관계자는 “내부적으로는 이미 엔터 및 마스크사업이 기존 주력사업인 반도체장비부품사업 매출 비중을 넘어섰다”며 “마이크로텍 소속 연기자나 제작 드라마에 엔투셀 마스크 등을 노출시켜 시너지를 극대화해 수익을 창출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다만 일각에서는 이번 신사업 진출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최근 지분 인수에 이어 대규모 계약을 체결한 ‘엔투셀’이라는 업체에 대한 정보가 빈약하다보니 새로운 경영진과 최대주주가 마스크 테마주 등과 엮여 단기적 주가 부양에 그치는 것 아니냐는 지적도 나온다.

지난달 16일 마이크로텍은 엔투셀과 1140억원 규모의 나노 마스크 OEM(주문자상표부착생산) 제작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공시했다. 그러나 엔투셀은 최근 3년간 당기순손실을 기록 중이며 당해년도 기준으로는 총 자본이 -13억 5100만원으로 완전자본잠식 상태다.

또한 엔투셀이 제작한 마스크를 마이크로텍은 지속적으로 방탄소년단(BTS) 마스크라고 홍보하지만, 이는 BTS 소속사인 빅히트엔터테인먼트와 어떠한 공식적인 계약 하에 이뤄진 것이 아닌 것으로 나타났다.

빅히트엔터테인먼트 관계자는 “해당 회사와 공식적인 계약을 맺은 바 없다”며 “소속 아티스트들이 착용하고 나온 아이템과 유사한 상품을 만들고 아티스트 이름을 빌려 판매하는 경우가 비일비재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자사 및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초상권, 상표권 침해 등의 권리침해 행위에 대해서는 특허법인과 대응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 오랜 적자에 부채·오버행 부담 고조

이러한 와중에 부실한 재무상태와 막대한 오버행 가능성도 우려를 키운다. 6월 결산법인 마이크로텍은 2018년 11월초 코스닥시장에서 스팩 상장했는데, 상장 이후 2019년 3월말부터 올해 3월말까지 연결 기준 5분기 연속 당기순손실을 기록 중이다.

오랜 기간 적자가 지속되다보니 빚 부담도 늘어났다. 1분기 말 기준 마이크로텍의 부채비율은 261.0%에 달하고 있다. 부채비율은 타인자본에 대한 의존도를 의미하며 통상 200%를 넘으면 시장에서는 재무 리스크가 높은 것으로 풀이된다. 여기에 1년 내 갚아야 하는 유동부채도 653억원에 달해 유동비율 역시 악화된 상태다.

더불어 올해 초에만 200억원 규모(1295만주)의 8~11회차 CB를 발행하면서 회사가 갚아야 할 미상환 CB 규모는 470억원에 달하고 있다. 이중 지난해 발행된 270억 규모(1865만여주) 미상환 CB는 올해부터 전환청구 및 풋옵션행사가 가능하고, 올해 발행된 CB 역시 내년 4월부터 전환청구가 가능해진다.

전환가액은 대부분 1000원 중반대에 책정돼 있으며 3000원대인 현재 주가와는 큰 차이가 나고 있다. 총 상장주수가 3989만 6331주인 상황에서 전환청구기간이 얼마 남지 않은 470억 규모(3160만주)의 미상환CB 물량이 오버행 우려를 키운다는 지적이다.

한편 마이크로텍은 지난달 29일 시설자금 및 타법인 증권 취득자금을 목적으로 각 50억원씩 총 100억원 규모 전환사채(CB) 발행을 추가로 결정했다. 이어 회사는 50억원 규모의 마스크 제조시설 추가 확보를 위한 신규 시설투자 등에 나선다고 공시했다.

이미지ㅣ마이크로텍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