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현모 KT 대표 “5G의 중심은 B2B, 산업 혁신 이끌 것”

‘GTI 서밋 2020’ 온라인 기조연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지금까지는 모바일 통신이 B2C(기업과 소비자간 거래) 중심이었다면 5세대(5G) 이동통신에서 중심은 B2B(기업 간 거래)로 전환될 것입니다.”

지난 1일 구현모 KT 대표이사는 ‘GTI 서밋 2020’에서 ‘5G 현주소와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하며 이같이 밝혔습니다. 중국 통신사 주도 TDD(Time Division Duplexing) 기술 표준화 단체인 GIT(Global TD-LTE Initiative) 주최로 열린 이번 행사는 1일 저녁과 2일 오후에 걸쳐 이틀간 온라인으로 진행됐습니다.

구현모 대표이사는 기조연설에서 한국에서 5G 상용화 1년이 지난 현재 B2C 시장을 공략하고 있지만 결국은 B2B 시장에서 기회를 만들어야 한다고 운을 뗐습니다. 다양한 산업 영역에서 새로운 서비스를 창출할 ‘블루오션’이 될 것이라며 KT가 발굴한 5G B2B 적용사례를 공유했습니다.

KT는 구현모 대표가 1일 ‘GTI 서밋 2020’에서 ‘5G 현주소와 전략’을 주제로 기조연설을 했다고 2일 밝혔습니다. 사진 | KT

영화 촬영 현장에 5G가 도입되면서 영상 파일 운반에 걸리는 시간을 단축해 제작 기간이 줄어든 사례를 언급했습니다. 의료분야에서 KT는 지난해 9월부터 삼성서울병원과 스마트병원을 공동 구축해오고 있습니다.

VR(가상현실) 및 AR(증강현실) 등 실감미디어 기술을 활용해 비대면 교육이 지닌 한계를 극복하는 방안을 마련하고 있다고도 했습니다. 기존 인터넷으로는 대용량 콘텐츠를 수용하기 어려워 5G가 필수라는 설명입니다.

KT는 천재교육과 실감미디어 기반 교육 서비스를 공동개발하고 있습니다. 향후 학교나 공공기관으로 범위를 넓혀 온라인 교육 분야 B2B 활성화에 나설 계획입니다.

해결해야 할 과제도 짚었습니다. 그는 “5G 모듈이 탑재된 B2B 단말 확대, 각 산업 영역에 대한 이해, 기존 네트워크와 차별화된 가치 창출 등이 필요하다”며 “무엇보다 AI(인공지능)·빅데이터·클라우드와 결합해 시너지를 내는 것이 가장 중요한 열쇠”라고 말했습니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불러올 통신시장 변화도 강조했습니다. 온라인교육과 재택근무 등 신종 산업이 출현하고 기존 업종이 ‘디지털 전환’하는 추세도 더 가팔라질 전망입니다.

최근 KT 또한 ‘1분 주문 & 1시간 배송’과 ‘도심속 무인 스마트 물품 보관함’ 등 비대면 흐름에 발맞춘 물류서비스를 선보이고 있습니다.

구현모 대표이사는 “5G는 네트워크를 뛰어넘는 플랫폼이라는 시각으로 여러 사업자 및 소비자들과 새로운 가치를 만들어 내는 것이 통신사업자의 역할”이라며 “세계 최초 5G를 주도한 기술력과 적용사례를 발굴한 경험으로 KT가 5G B2B 영역의 가능성을 실현해 보이겠다”고 밝혔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