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마트24, 경찰청과 협업해 실종아동찾기 나서

매장의 계산대·디지털 사이니지서 실종아동 예상 몽타주·정보 게시
이마트24 매장에서 고객이 디지털사이니지를 통해 실종아동의 정보를 보고 있습니다. 사진ㅣ이마트24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이마트24가 경찰청과 손잡고 장기 실종아동을 집으로 돌려보내는 활동에 힘을 모으기로 했습니다.

2일 이마트24에 따르면 이달부터 4800여개 전 점포 계산대 모니터에서 ‘실종 아동 사진’과 ‘정보’를 노출합니다.

이마트24 매장 내 설치된 ‘디지털사이니지(Digital Signage)’(756점)도 실종 아동 찾기를 위한 수단으로 활용되는데요. 3개의 대형화면으로 구성된 디지털사이니지에는 경찰청에서 받은 실종아동 35명의 사진(실종 당시 사진, 현재 모습을 예측한 몽타주)과 인적사항, 가족들이 직접 남긴 메시지 등이 영상이 송출됩니다.

실종아동의 예측몽타주는 AI를 활용했습니다. 실종 당시 아이 모습, 부모 사진, 현재 나이 등을 종합적으로 고려해 실종아동의 현재 모습을 예측했습니다.

30초 분량인 실종 아동에 대한 영상은 디지털사이니지 광고 중 하나로 송출되며 하루 120회 이상 노출될 예정입니다.

디지털사이니지는 매장 고객체류 시간이 가장 높은 카운터 상단에 위치해 있는데요. 고객들에게 실종아동찾기 콘텐츠를 효과적으로 노출시킬 수 있을 것으로 보고있습니다.

이마트24와 경찰청이 함께 진행하는 이번 활동은 실종아동 찾기에 대한 전국민의 공감대를 형성하고, 관심을 이끌어 내 잃어버린 아이를 찾는데 실질적인 도움을 주기 위해 기획됐습니다.

실제로 매년 국내 아동실종 신고 건수는 증가하고 있는데요. 경찰청에 따르면 실종아동신고 건수는 매년 꾸준히 증가해 2014년 1만 5230건에서 2018년에는 2만 1980건으로 44.3% 증가했습니다.

안혜선 이마트24 마케팅담당 상무는 “전국 매장의 디지털사이니지와 계산대를 통한 실종아동 찾기 활동을 통해, 많은 사람이 실종아동에 대한 관심이 높아졌으면 하는 바람으로 기획하게 됐다”며 “앞으로도 전국 편의점 플랫폼을 활용한 사회공헌활동으로 사회적 책임을 다하기 위해 노력해 나갈 것이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실종 아동 찾기 활동 외에도 이마트24는 지난해 7월 행정안전부와 MOU를 체결하고, 긴급재해/재난 상황 시 구호물품을 가장 신속하고 효율적으로 전달하는 등 사회적 안전망 역할도 수행 중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