창원공장 찾은 카젬 한국지엠 사장…“협력으로 위기넘자”

차세대 CUV 위한 시설투자 현장 점검..노조 만나 경영현황 공유
창원지역 대리점 찾아 애로사항 청취..“현장 소통 경영 이어갈 것”
카허 카젬(왼쪽) 한국지엠 사장이 지난 1일 창원공장을 찾아 사업장 내 신형 CUV 도장공장 신축 현장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사진 | 한국지엠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카허 카젬 한국지엠 사장이 창원공장을 방문해 시설투자 진행 상황을 점검했습니다. 창원공장은 GM의 차세대 CUV를 생산을 위해 도장공장을 신축하고 있는데요. 카젬 사장은 노조 및 임직원들과 만나 경영현황을 공유하고 코로나19 위기극복을 위한 협력을 당부했습니다.

2일 한국지엠에 따르면 카젬 사장은 전날 창원공장을 방문해 시설 투자 현장을 둘러보고 노조 조합원들과 만남을 가졌는데요. 그는 임직원들에게 2018년 확정한 투자계획이 코로나19 상황 속에서도 차질없이 진행되고 있다고 강조했습니다.

이날 카젬 사장은 “예상치 않은 코로나19의 장기화로 인해 어려움이 가중되고 경영 불확실성이 확대되고 있다”며 “올 하반기에는 코로나19로 인한 경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노조는 물론 임직원 모두의 하나된 노력과 협력이 필요하다”고 독려했습니다.

카허 카젬(왼쪽 세 번째) 한국지엠 사장이 지난 1일 창원공장을 찾아 사업장 내 신형 CUV 도장공장 신축 현장을 점검하고 있습니다. 사진 | 한국지엠

이어 그는 우수한 품질의 제품을 고객에게 인도하기 위해 최선을 다해줄 것을 당부했는데요. 신차 트레일블레이저, 수입차 콜로라도와 트래버스 등이 선전하고 있는 만큼, 품질 향상을 통해 제품과 브랜드에 대한 신뢰를 쌓아가자는 메시지입니다.

끝으로 카젬 사장은 올해 상반기 다양한 도전과제를 함께 극복해 준 임직원들의 노고에 감사를 전했습니다. 창원공장이 GM 내 경쟁력 있는 생산 사업장으로 인정받고 지속가능한 미래를 확보할 수 있도록 더 노력해야 한다는 말도 덧붙였습니다.

한편, 이날 카젬 사장은 창원 지역 내 쉐보레 대리점까지 직접 방문해 영업 일선의 목소리도 경청했습니다. 소통을 중시해 온 카젬 사장은 올해 코로나 상황에서도 리더들을 대상으로 온라인 경영현황설명회를 이어왔는데요. 현장직부터 사무직까지 전 부문의 직원들과 소규모 미팅을 통해 격의 없는 소통을 해 오고 있다는 게 한국지엠의 설명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