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수·축산인 살리기 나선 GS리테일, 전남과 1500억원 규모 MOU 체결

전남, 1만 5천개 상품 GS25·GS더프레시에 공급
전남 명품 특산물전 등 소비촉진행사 진행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왼쪽)와 김영록 전라남도지사가 2일 진행된 업무협약식에서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습니다. 사진ㅣGS리테일

인더뉴스 남궁경 기자ㅣGS리테일이 우리 농·수·축산물 소비 진작을 위해 나섰습니다.

GS리테일과 전라남도는 2일 전남도청 서재필실에서 1500억원 규모의 농·수·축산물을 2021년말까지 구매하는 약정서를 체결하고 이와 관련한 업무 협의를 진행했습니다.

이날 행사에는 허연수 GS리테일 대표이사(부회장)를 비롯해 김영록 전라남도지사, 신안천사김 권동혁 대표 외 생산자 대표 3명 등 총 13명이 참석했는데요. 지난 6년여간 GS리테일이 전라남도와 지속 교류하며 이룬 성과를 공유하고 향후 동반성장을 더욱 공고히 하기 위한 시간을 가졌습니다.

GS리테일은 이번 업무 협약을 계기로 전라남도 산지의 우수한 상품을 1만 5000여개 GS25와 GS더프레시의 소매점으로 판로확대하고 가정간편식과 밀키트 등 다양한 신상품 공동개발 등 상호 협력관계를 구축할 방침입니다.

또 이달 7일까지 전국의 슈퍼마켓 GS더프레시와 모바일 장보기쇼핑몰 GS프레시를 통해 전남 명품 특산물전을 운영하며 180톤 규모의 농·수·축산품을 저렴한 가격에 선보이는데요. GS리테일은 이를 통해 고객 만족을 극대화하고, 최근 코로나19로 더욱 어려워진 전남 농·수·축산인 살리기에도 적극 나선다는 계획입니다.

GS리테일은 그동안 전라남도 농·어민을 돕기 위해 완도에 전복 지정양식장을 운영하고 고흥주대마늘 판로지원, 전라남도 수산물 대전 등 소비촉진행사를 꾸준히 진행했습니다. 농·수·축산인들을 적극 발굴해 온 결과, 전라남도와 매년 800억원, 충청남도와는 700억원 규모의 판로지원 성과를 창출하고 있습니다.

실제로 GS리테일은 이날 오후 전남 나주에서 GS리테일 지정 미곡종합처리장 현판식을 진행하며 GS25의 프레시푸드인 도시락, 김밥, 주먹밥 등에 쓰이는 쌀의 품질향상과 경쟁력 강화를 위해 협력키로 했습니다.

곽용구 GS리테일 신선식품 부문장은 “GS리테일이 중소기업 및 농·수·축산인과의 상생 사례를 많이 만들게 돼 보람과 자부심을 느낀다”며 “GS리테일은 앞으로도 전라남도의 우수한 상품을 발굴해 다양한 지원과 판로를 확대하며 고객 만족을 높이고 소상공인 살리기에 매진해가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Business 비즈니스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