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업은행 ‘IBK창공’, 하반기 혁신 창업기업 61곳 육성

코로나19 영향에 비대면 분야 스타트업 강세
지난 1일 IBK창공 구로센터에서 열린 ‘IBK창공 구로 4기 입소식’에서 김재홍 IBK기업은행 기업고객그룹 부행장과 선발 기업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습니다. 사진ㅣIBK기업은행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IBK기업은행(은행장 윤종원)은 2020년 하반기 ‘IBK창공(創工)’의 혁신 창업기업 61곳을 최종 선발하고 마포·구로·부산에서 5개월간의 창업육성 프로그램 지원을 시작합니다.

2일 기업은행에 따르면 하반기에는 마포 5기 19개, 구로 4기 20개, 부산 3기 22개 기업이 선발됐으며 모두 645개 기업이 지원해 10.5대 1의 경쟁률을 기록했습니다.

선발된 기업은 플랫폼과 IoT, ICT 등 정보통신 분야가 33%로 가장 많았습니다. 코로나19 영향으로 게임, 영화, 광고, 디자인 등을 활용하는 비대면 산업인 지식서비스(26%) 분야와 건강진단(13%) 분야도 강세를 나타냈습니다.

선발기업은 사전 진단평가 이후 기업별 맞춤형 프로그램에 참여합니다. IBK창공은 공유오피스 형태의 사무공간 지원과 법률, IP, 세무, 회계 등 분야별 전문가 컨설팅을 제공합니다. IBK금융그룹의 투·융자도 지원할 계획이다.

창업육성프로그램인 IBK창공은 지난 2017년 12월 개소 이후 올해 상반기까지 모두 182개 기업을 육성했습니다. 투·융자 등 금융지원 1008억원과 멘토링, 컨설팅, IR 등 비금융 지원 2172회를 제공했습니다.

기업은행 관계자는 “창업기업 라이프 사이클에 맞는 지원체계를 적극 도입해 스타트업 성장 생태계 조성에 지속 기여할 것”이라며 “최종 선발기업에겐 최적의 맞춤형 금융·비금융 지원을 제공하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