신세계푸드, ‘노브랜드 버거’ 가맹사업 육성…매출 8% 로열티만 받아

단순 사업확장보다 가맹점 수익창출 최우선
본사와 가맹점 상생 도모하는 ‘로열티 방식’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신세계푸드가 햄버거 매장 ‘노브랜드 버거(No Brand Burger)’를 프랜차이즈 가맹사업으로 전환합니다. 단순 사업확장에 연연하기보다 가맹점과 프랜차이즈 본사가 상생하는 전략을 내세웠습니다.

신세계푸드가 노브랜드 버거(No Brand Burger) 가맹사업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습니다. 지난해 8월 식품 제조 및 유통사업에서 쌓은 경험을 바탕으로 신세계푸드가 출시한 노브랜드 버거는 현재 수도권을 중심으로 35개 직영 매장이 있습니다.

회사 측에서 강조하는 경쟁력은 저렴한 가격입니다. 노브랜드 버거 가격은 단품 1900~5300원, 세트(햄버거·감자튀김·음료) 3900~6900원입니다.

신세계푸드가 노브랜드 버거(No Brand Burger) 가맹사업을 시작한다고 2일 밝혔습니다. 사진ㅣ신세계푸드

이를 바탕으로 주요 매장에서 하루 1000개가 넘는 판매량을 기록하며 지난달까지 햄버거 누적 판매량 300만 개를 넘어서는 인기를 누렸습니다. 신세계푸드는 “햄버거 업계에서 매장당 하루 판매량이 1000개 이상이면 매우 좋은 실적”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신세계푸드는 “주택가, 사무실, 대학가 등 다양한 상권에서 가맹사업 가능성을 검증해왔다”며 “최근 맛, 체계, 인력, 교육, 수익성 등에 관한 검토를 마치고 본격적인 가맹사업에 나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노브랜드 버거 가맹사업은 ‘로열티(상표사용권)’ 방식으로 운영됩니다. 여타 프랜차이즈가 가맹점에서 로열티와 각종 재료를 공급하면서 수익(물류마진)을 남기는 것과 달리 매출액 8%에 해당하는 로열티만 받는 식으로 가맹점 부담을 덜고 가맹 본부가 폭리를 취하지 않겠다는 겁니다. 로열티는 가맹본부와 가맹점 공동 발전에 재투자됩니다.

가맹사업 방향은 매장 숫자 같은 사업확대보다 상권검증 및 시장조사에 기반한 수익창출에 무게를 뒀습니다. 또한 운영 지원을 위해 점포당 전담 관리자를 통한 컨설팅을 제공하고 인력, 교육 등 다양한 지원으로 가맹점 경영을 뒷받침한다는 방침입니다.

신세계푸드는 “그동안 노브랜드 버거 브랜드 인지도를 쌓으며 가맹사업을 위한 기틀을 마련해 왔다면 이제 가맹점과 협력을 바탕으로 노브랜드 버거가 가진 가치를 소비자에게 알릴 수 있도록 하겠다”며 “노브랜드 버거를 가맹점주와 상생을 통한 국내 대표 프랜차이즈 모델로 육성해 가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