에어컨 자동청소와 무풍냉방을 車에서도?…현대·기아 신차 적용

차량 공기질 개선해 쾌적한 실내환경 조성..곰팡이 번식 방지
현대자동차그룹 공조설계팀 연구원들이 애프터 블로우 기술의 핵심 부품인 에바포레이터와 블로워 모터를 살피고 있습니다. 사진 | 현대자동차그룹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현대자동차그룹이 차량 실내 공기를 쾌적하게 하는 ‘퀄리티 에어’ 기술을 향후 신차에 적용합니다. 최근 완성차업계는 차량 내 공기의 질을 개선하기 위한 기술 개발에 공을 들이고 있는데요. 현대차그룹은 불쾌한 냄새를 없애주고 ‘무풍’ 운전이 가능한 에어컨을 만들어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애프터 블로우, 멀티 에어 모드, 실내 미세먼지 상태표시 등 세 가지 공조 시스템을 새롭게 개발했다고 27일 밝혔습니다. 삼성전자가 가정용 에어컨에 도입했던 ‘무풍냉방’과 ‘자동청소’ 기능이 자동차에 적용된 셈인데요. 고급 공기청정기에서만 볼 수 있던 미세먼지 상태 확인도 가능해졌습니다.

먼저, 애프터 블로우 기술은 여름철 차량 내 에어컨 냄새 문제 해결을 위해 응축수가 맺혀있는 에바포레이터(증발기)를 건조시키는 방식입니다. 축축한 에바포레이터를 바람으로 말려 곰팡이 증식을 예방하고 청결한 상태를 유지합니다.

운전자가 시동을 끈 뒤 30분간 ​에바포레이터에 생긴 응축수의 자연 배수과정이 진행됩니다. 이후 애프터 블로우는 공기를 불어주는 블로워 모터를 작동시켜 바람으로 증발기와 공기 통로에 남은 응측수를 10분간 건조시키는데요. 이 기능이 작동될 때 외기 유입으로 자동 전환돼 실내가 습해지는 것을 방지합니다.

​기존 차량은 에어컨 작동 후 시동을 끄면 곰팡이 등 세균이 번식해 냄새가 발생하는 경우가 있었지만, 시동을 끄면 배터리 방전의 우려 때문에 공조 시스템을 작동시키기 힘들었습니다. 현대차그룹은 지능형 배터리 센서(IBS)를 도입해 배터리의 충전량을 모니터링하고, 충전량이 부족할 때는 작동하지 않도록 했습니다.

멀티 에어 모드 기술은 다수의 송풍구를 활용해 은은한 바람으로 쾌적한 실내환경을 만들어주는 방식인데요. 삼성전자가 가정용 에어컨에 적용한 ‘무풍냉방’과 비슷한 기술입니다. 미세한 구멍이 뚫린 에어스크린이 바람을 부드럽게 만들어주고, 바람이 직접 탑승자의 피부에 닿지 않게 해 피부자극을 줄여줍니다.

새로운 실내 미세먼지 상태 표시 기술은 차량 실내 공기의 상태를 실시간으로 측정하고, 수치화된 미세먼지 정보를 운전자에게 전달합니다. PM2.5 기준의 초미세먼지 농도를 1단위의 숫자로 표시해 보다 직관적으로 공기 질 상태를 알리는데요. 초미세먼지 농도 및 오염도에 따라 색상을 달리해 시인성을 높였습니다.

공기 청정 버튼을 누른 후 초미세먼지 농도가 나쁨(주황색) 단계 이상으로 높아지면 공기청정 시스템이 작동해 실내 공기를 정화합니다. 공조기의 풍량은 3단에서부터 최대치인 8단까지 자동으로 조절되는데요. 내기 순환으로 설정해 외부 공기를 차단하며, 실내 습도를 낮추기 위해 에어컨이 작동합니다.

현대차그룹 관계자는 “이번에 선보인 애프터 블로우 기술, 멀티 에어 모드 기술, 실내 미세먼지 상태표시 기술을 향후 출시 예정인 신차에 적용할 계획”이라며 “신규 공조 시스템과 관련한 기술 설명 영상은 현대차그룹 유튜브 채널에서도 볼 수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Company 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