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GU+, 온라인 채널 강화…“구매부터 개통까지 비대면으로”

‘언택트디지털채널 혁신’ 추진..비대면 유통채널 확대 방안
온라인 가입자 혜택·라이브 커머스·키오스크·당일배송 도입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으로 도래한 ‘언택트(비대면)’ 흐름에 발맞춰 LG유플러스가 유통채널을 개편합니다. 온라인 전용 혜택을 강화하고 가입방식과 배송 등 온라인 통신 구매 경험을 바꾸는 ‘언택트 디지털채널 혁신’을 추진합니다.

LG유플러스는 30일 서울 용산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휴대폰 구매-개통-고객혜택 등 전 비대면 유통채널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공식 온라인몰 ‘유샵(U+Shop)’에서는 ▲’유샵 전용 제휴팩’ ▲실시간 라이브 쇼핑 ‘유샵 Live’ ▲’원스탑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 ▲O2O서비스 전문 컨설턴트가 찾아가는 ‘프리미엄 배송’ 등을 제공합니다.

LG유플러스는 30일 서울 용산구 본사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휴대폰 구매-개통-고객혜택 등 전 비대면 유통채널을 강화하는 방안을 발표했습니다. 사진 | LG유플러스

LG유플러스는 온라인 가입자 대상 ‘유샵 전용 제휴팩’을 준비했습니다. 제휴업체에서 사용할 수 있는 할인쿠폰을 사용 요금제 별 6000원에서 1만5000원까지 매달 1년간 제공하는 상품입니다.

또한 제휴카드로 KB국민 심플라이트카드를 발급하면 5만원 환급을 제공합니다. 유샵 전용 제휴팩은 유샵에서 5세대(5G) 이동통신 서비스에 가입하는 고객에게 10월 말까지 한시적으로 판매합니다.

또한 비대면 쇼핑 방식으로 떠오르는 ‘라이브 쇼핑’을 온라인직영몰에 도입합니다. 홈쇼핑과 유사하게 실시간 문의에 답변하면서 상품을 판매합니다. 방송은 매주 화요일과 금요일 저녁 8시에 진행됩니다.

무인판매대 ‘U+키오스크’도 확대합니다. 고객이 신용카드와 휴대폰 문자인증 후 유심개통과 간단한 CS처리를 할 수 있는 기기입니다. 국내 이동통신사(MNO) 중에서는 최초로 선보이는 서비스입니다.

오는 9월 체험 매장에 보급될 예정이며 유동인구가 많은 강남과 젊은 층이 많은 대학가 등에서 확대 운영됩니다. LG유플러스는 키오스크를 통해 고객이 자신에게 필요한 요금제나 부가서비스를 골라 ‘셀프개통’을 할 수 있다고 설명했습니다.

온라인과 오프라인 서비스를 이어주는 O2O서비스도 시작됩니다. 우선 ‘프리미엄 배송’을 강화해 온라인에서 휴대폰을 사면 당일 전문 컨설턴트가 전달하는 서비스를 전국으로 확대 시행합니다. 컨설턴트는 새 휴대폰으로 데이터를 옮겨주는 작업을 대신해줍니다. 고객이 가까운 매장에서 찾아가는 ‘픽업’도 제공합니다.

이에 더해 유샵에서는 중고 휴대폰을 온라인으로 접수하고 현금으로 보상받는 ‘원스탑 중고폰 보상 프로그램’도 선보입니다.

LG유플러스는 온라인 유통을 강화하면서 홈페이지 사용자 경험(UX)을 개편하고 통신 용어를 이해하기 쉽게 풀었습니다. ▲공시지원금은 ‘휴대폰 1회 가격 할인’ ▲선택약정할인은 ‘통신요금 25% 할인’ 등으로 설명합니다. 온라인 구매과정도 5단계에서 3단계로 줄였습니다.

박준동 LG유플러스 전략채널그룹장 상무는 “최근 온라인 구매 확대 트렌드에 발맞춰 혜택을 강화하고 고객에게 새로운 통신 서비스 구매 경험을 제공해 고객의 일상을 바꾸는 통신 온라인 쇼핑몰로 진화시키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Tech 테크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