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E클래스 긴장해”…볼보 신형 S90 사전계약 1000대 돌파

하이브리드 적용한 볼보 플래그십인데 가격은 ‘6000만원’
차체 크기도 동급 최대..첨단 안전기술 통해 경쟁력 확보
신형 S90. 사진 | 볼보자동차코리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오는 9월 출시될 볼보 신형 S90이 사전계약 1000대를 돌파했습니다. S90은 하이브리드를 적용한 수입세단이지만 6000만원 초반에 판매되는데요. 그간 BMW 5시리즈와 메르세데스-벤츠 E클래스가 장악해온 수입 중형세단 시장에 지각변동이 예고됩니다.

볼보자동차코리아는 신형 S90이 16일 만에 1000대 사전계약을 달성했다고 30일 밝혔습니다. 앞서 출시된 신형 S60의 기록을 넘어선 성과인데요. 동급 최고 수준 차체 크기와 첨단 편의사양을 적용하고 가격 경쟁력까지 갖춘 게 인기비결로 꼽힙니다.

이만식 볼보차코리아 세일즈&마케팅 총괄 전무는 “이번 사전계약 성과는 그동안 편향된 형태로 성장해온 국내 E세그먼트 시장에서 고객들의 기대감이 반영된 것”이라며 “플래그십 세단인 신형 S90을 통해 새로운 수준의 럭셔리를 경험하실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2016년 국내 출시 이후 4년 만에 선보이는 부분변경 모델인 신형 S90은 볼보의 최상위 모델입니다. 전장 5m 이상의 동급 최고 차체 크기, 넓어진 실내 공간 및 혁신기술, 친환경 파워트레인 등으로 새롭게 거듭났다는 게 볼보차의 설명입니다.

국내에는 250마력 B5 마일드 하이브리드 모델과 총 출력 405마력의 T8 플러그인 하이브리드 모델로 출시된다. 친환경 파워트레인과 첨단 안전 및 편의사양, 5년 또는 10만km의 보증기간을 갖춰 경쟁력을 높였다는 평가입니다.

특히 신형 S90은 어드밴스드 공기청정 기능을 전 트림에 기본 탑재했는데요. 여기에 인스크립션 모델에는 노이즈 캔슬레이션, 바워스&윌킨스 프리미엄 오디오 시스템, 스웨덴 오레포스의 크리스탈 기어노브 등이 추가로 적용됩니다.

신형 S90의 판매가격(개별소비세 인하 전 가격)은 B5 모멘텀 6030만원, B5 인스크립션 6690만원, T8 리차지 AWD 인스크립션 8540만원입니다. 공식 고객 인도는 오는 9월부터 진행될 예정입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