DGB금융, 상반기 순이익 1851억…비은행 ‘선방’

전년보다 8.2% 감소..“선제적 대손 충당금 적립 영향”
비은행 실적 결실..DGB생명⸱캐피탈⸱투자증권 일제히↑
사진ㅣDGB금융그룹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DGB금융그룹은 올해 상반기 동안 전년 동기 대비 8.2% 감소한 1851억원의 순이익(지배주주지분)을 기록했습니다.

코로나19 장기화에 대비해 선제적으로 대손 충당금을 적립한 영향이 반영된 결과입니다. 그러나 당초 금융업계가 예상한 1641억원보다는 많은 수준입니다.

30일 DGB금융에 따르면 주력 계열사인 대구은행 순이익은 전년 동기보다 22.1% 감소한 1388억원에 머물렀습니다.

반면 증권, 보험, 캐피탈 등 비은행 계열사들은 어려운 금융환경 속에서도 양호한 성적을 거뒀습니다. 하이투자증권과 DGB생명의 상반기 순이익은 전년 동기 대비 각각 56.7%, 48.0% 증가한 481억원, 225억원입니다.

DGB캐피탈 역시 22.4% 개선된 180억원의 순이익을 달성했습니다. 비은행 계열사들의 이익 기여도는 앞으로도 확대될 것으로 판단됩니다.

DGB금융 관계자는 “하반기에도 금융그룹으로서의 사회적 역할과 책임을 다하면서 자본 적정성, 건전성 관리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