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iN THE IPO] ‘DNA 소재 기술 기업’ 셀레믹스, 내달 코스닥 상장 예정

“DNA를 만들고 읽어내는 것은 생명공학 산업 기초”
내달 3~4일 수요 예측..21일에는 상장 예정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DNA 소재 기술 분야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서의 도약을 꿈꿉니다.”

바이오 소재 기술기업인 셀레믹스의 이용훈 대표는 30일 여의도에서 기자간담회를 갖고 코스닥 시장 상장에 따른 향후 성장 전략과 비전을 발표하며 이 같이 밝혔다.

지난 2010년 설립된 셀레믹스는 차세대 염기서열 분석법(NGS) 기반의 바이오 기술 기업이다. 자체 개발한 분자 클로닝 기술 MSSIC™(Massively Separated and Sequence-Identified Cloning)을 핵심 기술로 보유하고 있다.

분자 클로닝(Cloning)은 원하는 DNA 분자를 복제해 같은 서열을 갖는 복수의 DNA 분자들을 만드는 기술이다. DNA 염기서열 분석(Sequencing, 시퀀싱)은 서열을 모르는 DNA 분자의 서열 정보를 알아내는 기술이다. 이 두 기술은 분자생물학에서 가장 기반이 되는 기술로 바이오 산업의 발전에 큰 기여를 하고 있다.

셀레믹스는 MSSIC™ 기술을 기반으로 타깃 시퀀싱(전체 유전자 중 타깃 영역만을 선별해 분석) 기술을 활용한 타깃 캡처(Target Capture) 키트 제품과 차세대 시퀀싱 솔루션인 BTSeq™(Barcode-Tagged Sequencing)을 개발하며 주력 사업 분야를 키워나가고 있다.

이 대표는 “국내 시장은 서울대병원, 신촌세브란스병원 등 대형병원과 녹십자지놈, 랩지노믹스 등의 수탁검사기관, 그리고 질병관리본부, 국방과학연구소 등의 국가기관을 파트너사와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며 “해외 시장도 프랑스, 터키, 중국 등 전 세계 17개국에 제품 공급망과 대리점을 확보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우리 제품은 진단, 맞춤의료, 신약개발, 마이크로바이옴, 육종, 합성생물학 등 바이오 산업 내 다양한 분야에서 필수적인 소재로 사용돼 향후 성장이 더욱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그는 “DNA를 잘 만들고 읽어내는 것은 생명공학이 적용되는 모든 산업에서 필수적으로 이용되는 기반 기술”이라며 “이번 코스닥 상장으로 바이오와 의료 산업의 기반이 되는 DNA 소재 기술의 글로벌 선도 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전했다.

셀레믹스의 총 공모주식 수는 132만주로 주당 공모 희망가 밴드는 1만 6100원~2만원이다. 공모자금은 해외 사업 확대와 연구 개발 영역 확장에 활용될 예정이다. 내달 3일~4일 이틀간 기관투자자 대상 수요예측을 진행해 최종 공모가를 확정하고, 같은 달 10일~11일 일반 청약을 받는다. 8월 21일 상장 예정이며 주관사는 대신증권이다.

이용훈 셀레믹스 대표. 사진ㅣ셀레믹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