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크리스탈, 프로테아제 억제 코로나19 효과 기대에 ‘강세’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크리스탈이 장 초반 급등세다. 프로테아제 억제제의 코로나 바이러스에 대한 효능 실험 결과가 우수하게 나오면서 임상 2상을 승인받아 개발 중인 코로나19 치료제에 대한 기대가 커진 모습이다.

5일 오전 9시 45분 기준 크리스탈은 전일 대비 7.07% 상승한 1만5900원을 기록했다. 장중 한때 11% 넘게 오르기도 했다.

최근 미국 켄자스주립대, 아이오와대 등 공동연구진은 바이러스 증식에 관여하는 프로테아제 ‘3CLpro’를 억제하면 코로나계 바이러스를 막을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

프로테아제는 단백질 분해 효소로 단백질 덩어리를 분해해 바이러스 증식에 필요한 여러 단백질로 분해한다. 연구진은 논문을 통해 “우리가 찾은 프로테아제 억제제 약물 후보들은 향후 코로나계 인수공통감염병에 모두 사용 가능한 항바이러스 약물로 발전할 가능성이 있다”고 밝혔다. 이 논문은 지난 3일자 ‘사이언스 매개의학’에 실렸다.

크리스탈은 세린계 단백질 가수분해 효소억제제인 카모스타트를 코로나19 바이러스 치료제로 개발하기 위한 임상 2상 시험계획서(IND)를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승인받아 개발을 진행 중이다.

지난 4월 독일 괴팅겐 라이프니츠 영장류 연구소가 학술지인 ‘셀(Cell)’에 게재한 논문에 따르면 카모스타트에 의한 프로테아제 활성 억제가 코로나19 바이러스의 세포 내 진입을 효과적으로 저지함으로써 세포 내 감염을 억제한다고 발표한 바 있다.

실험 결과에 따르면 카모스타트에 의한 세포 감염 억제 50% 농도가 1uM (마이크로몰)이하로 코로나19 항바이러스 후보물질로 알려진 렘데시비르, 하이드록시클로로퀸과 비교해도 수십배에서 수백 배 낮은 농도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