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자수첩] 네이버를 바라보는 보험업계의 우려 섞인 시선

네이버 “NF보험서비스, 소상공인 보험교육 목적”
보험업계 “회사 이름부터 보험업 진출 의지 뚜렷”
검색시장 장악한 네이버, 수수료 결정권 쥘 확률↑
경기도 성남시 네이버 본사. 사진ㅣ네이버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네이버의 금융 자회사 네이버파이낸셜이 NF보험서비스 등을 내세워 보험시장 진출을 본격화하자 기존 보험사들이 난색을 보이고 있습니다. 포털에서의 영향력이 보험영역으로까지 퍼질 수 있다는 불안감 때문입니다.

7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네이버파이낸셜은 지난 6월 수원지법 성남지원에 보험 자회사 NF보험서비스의 법인 등록을 마쳤습니다. 법인 설립 목적은 ▲보험대리점업과 통신판매업 ▲전화권유판매업 ▲소프트웨어 개발·공급업 ▲콜센터·텔레마케팅 서비스업 등 입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최근 자동차보험 견적 비교검색서비스 논란에 서기도 했습니다. 네이버파이낸셜은 “자동차보험과 관련한 어떠한 서비스도 고려치 않고 있다”며 “NF보험서비스는 온라인 소상공인의 의무 보험교육을 위해 설립된 회사”라고 설명했습니다.

그러나 보험업계의 시각은 다릅니다. 법인명에 이미 여러 보험 상품을 다루겠다는 의도가 담겨있다는 주장입니다. 한 손해보험사 관계자는 “NF보험서비스라는 이름에서 보듯 보험대리점(GA) 형태로 보험업에 진출하겠다는 방향성이 뚜렷하다”며 “온라인에 강점을 지닌 네이버 특성상 플랫폼 구축도 불 보듯 뻔한 일”이라고 말했습니다.

보험업계가 특히 우려하는 건 네이버의 포털 영향력입니다. 국내 검색시장을 지배하고 있는 네이버가 제휴 보험사 상품을 판매하는 플랫폼을 안정적으로 정착시키면 중개료 결정권을 쥐게 될 거란 얘기입니다.

다른 손보사 관계자는 “플랫폼의 성공 여부는 두고 봐야겠지만 검색 포털과 연동될 확률이 높다는 점에서 앞으로 보험 판매 채널에서 네이버의 영향력은 커질 수밖에 없다”며 “이는 결국 수수료 등의 문제에 있어 네이버의 입김이 강해지는 결과로 나타날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그러면서 “보험사는 늘어나는 비용을 전가할 수밖에 없게 돼 소비자에게로 피해가 돌아갈 수 있다”고 내다봤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