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성생명도 실손의보 가입연령 낮춘다…손해율 부담↑

17일부터 70세→60세 하향..손해율 130% 넘어
업계 “생보뿐 아니라 손보사도 영향 줄 것” 전망
삼성생명 본사. 사진ㅣ삼성생명

인더뉴스 전건욱 기자ㅣ삼성생명이 이르면 다음 주부터 실손의료보험에 가입할 수 있는 최고 나이를 60세로 낮춥니다. 손해율 악화가 주된 배경입니다.

12일 보험업계에 따르면 삼성생명은 오는 17일부터 실손의보 가입연령 상한을 70세에서 60세로 하향 조정할 예정입니다.

이에 앞서 한화생명은 지난 5월 실손의보 가입연령 최고 한도를 기존 65세에서 49세로 낮췄습니다. 비슷한 시기 동양생명도 60세에서 50세로 상한을 변경했습니다.

생명보험사들이 이처럼 연령을 낮추면서까지 가입을 제한하는 이유는 일차적으로 손해율 때문입니다. 실제 삼성생명의 표준 실손의보 손해율 추이를 보면 2017년 108.5%에서 2018년 118.6%, 2019년 130.3%로 꾸준히 오르고 있습니다.

한 보험업계 관계자는 “코로나로 올 상반기 손해율이 약간 개선되긴 했지만 일시적 효과일 확률이 높다”며 “보험회사 입장에서 실손의보는 사실상 사회 안전망 제공 차원에서 판매되는 상품”이라고 말했습니다.

손해율 관리가 쉽지 않은 점도 출입문을 좁힌 배경의 하나로 꼽힙니다. 정성희 보험연구원 연구위원은 “실손보험금 66%가량이 비급여 부분에서 나가고 있는데 우리나라는 이를 관리할 만한 제도적 장치가 부족한 상황”이라며 “보험료 인상도 당국의 견제로 쉽지 않아 보험 가입을 제한하는 방향으로 가고 있는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한편 업계는 삼성생명의 이번 가입 연령 하량 조정이 시장에 미칠 파장이 클 것으로 내다보고 있습니다. 최대 손해보험사인 삼성화재와 연결돼 있기 때문입니다. 강진석 더블유에셋 센터장은 “과거 유사한 사례에 비춰봤을 때 삼성화재도 가입연령을 낮추는 등의 조치에 나설 가능성이 있다”며 “삼성화재가 나이 제한을 걸게 되면 다른 손보사들도 따라갈 확률이 높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