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경희생활과학, IoT 플랫폼 출시…재도약 첫 발걸음

기자간담회서 ‘한경희스마트홈’ 공개..높은 연결성 강점
지난해 기업회생 이후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부활 노린다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ㅣ한경희 생활과학이 애플리케이션 하나로 가전 기기를 제어할 수 있는 사물인터넷 (IoT) 스마트홈 플랫폼을 출시한다. 창립 20주년을 기념해 ‘리빙케어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재도약 하겠다며 공개한 첫 발걸음이다.

한경희 생활과학은 10일 서울 중구 프레이저 플레이스 센트럴에서 기자 간담회를 열고 올해 출시되는 ‘한경희스마트홈’을 소개했다. 간담회에서 한경희 대표이사는 “한경희생활과학이 올해 스무살을 맞아 토탈 솔루션 회사로 거듭나는 제품”이라고 말했다.

우선 이번 제품은 리모컨 기능이 있다면 제조사나 출시연도와 무관하게 연결된다. 집안에 오래된 가전제품도 리모컨 조작을 지원한다면 스마트홈 플랫폼으로 제어된다.

한경희스마트홈 애플리케이션(왼쪽)과 허브에 연결된 가습기가 작동하는 모습. Photo ⓒ 인더뉴스

자동으로 연결되지 않을 때는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리모컨 학습기능’을 활용하면 된다. 사용자가 가전제품을 애플리케이션에 직접 등록하는 방식이다. 애플리케이션에는 최대 5명이 동시접속할 수 있다.

데이터베이스에는 등록된 가전제품은 60만 개에 달한다. 한경희생활과학은 “현존하는 대부분 가전제품을 조작할 수 있다”고 말했다. 연동이 자유롭기 때문에 다른 플랫폼 사용자가 넘어오는 요인이 될 수 있다.

연결되는 가전제품 외에 다양한 기기들을 제공한다. 한경희스마트홈 플랫폼은 모션센서와 도어센서 등 보안, 가스차단기와 스마트 플러그 등 안전, 제어 기능을 하는 편의 제품으로 구성된다. 실시간 전기 사용량 확인, 침입자 감지 등 다양한 기능을 지원한다.

설치와 조작도 간편하다. 스마트폰 애플리케이션에서 모든 스마트홈 가전을 조작할 수 있으며 음성인식도 지원한다. 신청하면 무료로 설치기사가 방문해 플랫폼을 구축하고 애플리케이션 사용 방법을 가르쳐준다.

이러한 강점은 이동통신사 집안 IoT 서비스와 비교하면 도드라진다. 플랫폼이 폐쇄적이고 무선요금과 연동해 월정액으로 제공하는 이동통신사와 달리 한경희스마트홈은 애플리케이션 하나로 다양한 제품을 제어할 수 있고 플랫폼 비용만 내면 된다. 출고가는 29만 9000원이다.

한편, 올해는 한경희생활과학 창립 20주년이다. 한경희생활과학은 지난 2017년 경영악화로 기업회생 절차에 돌입했으나 빠르게 회복해 이듬해 정상화됐다. 이번 한경희스마트홈을 시작으로 토탈 솔루션 기업으로 재도약을 노리고 있다.

올해 하반기에는 미세먼지 토탈케어 솔루션과 가정에서 시공을 거쳐 설치하는 금고, 진공청소기와 물걸레청소기가 합쳐진 진공물걸레청소기 등을 출시할 계획이다. 한경희 대표이사는 “창조와 혁신으로 꼭 필요한 제품을 공급하는 회사가 되겠다”고 말했다.

print

댓글 남기기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