은성수 “코로나 대출만기 연장 여부 이달 중 결정”

금융협회장 간담회서 “코로나 금융지원 공감대 형성”
빅테크 금융업 진출..민관협의체 통해 상생방안 마련
주택시장 안정성 공급·한국판 뉴딜 지원 등도 논의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2일 서울 중구 은행연합회에서 금융협회장들과 만나 코로나19 금융지원 등 주요 현안에 대한 의견을 나눴습니다. (왼쪽부터 시계방향으로) 신용길 생명보험협회장, 은성수 금융위원장, 박재식 저축은행중앙회장, 김용덕 손해보험협회장, 김태영 은행연합회장, 김주현 여신금융협회장입니다. 사진ㅣ금융위원회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가급적 이달 안에 대출 만기와 이자 상환을 추가적으로 연장하는 내용을 발표하겠다.”

올해 하반기에도 코로나19 금융지원이 지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은성수 금융위원장은 12일 오후 금융협회장들과 함께한 간담회에서 대출원금과 이자상환 유예에 관한 공감대가 형성됐다며 이와 같이 말했습니다.

아울러 이날 간담회에서는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 주택시장 안정 대책, 한국판 뉴딜 등 다른 주요 현안에 대해서도 서로 의견을 나눴습니다.

먼저 코로나19 금융지원 현황을 파악했습니다. 올해 1~6월 기업대출 증가규모는 81조 3000억원으로 지난해 전체 국내 은행 기업대출 증가액 48조 8000억원보다 높았습니다.

은 위원장은 “금융권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등 금융권의 적극적인 금융지원으로 코로나19에 따른 경제 충격을 최소화할 수 있었다”며 “코로나19 장기화 우려가 상존하는 만큼 적극적인 금융지원 노력을 지속해 달라”고 주문했습니다.

이에 금융협회장들은 “코로나19 위기가 해소될 때까지 금융지원 노력을 지속하겠다”고 답했습니다.

중소기업‧소상공인의 어려움이 지속되는 만큼 대출 만기연장과 이자상환 유예 조치의 연장 필요성에 대해서도 공감했습니다. 이를 위해 충분한 충당금을 적립하고 손비인정 등 제도개선 사항을 논의할 방침입니다.

참석자들은 빅테크의 금융업 진출과 관련한 상생‧협력 방안에 대해서도 논의했습니다. 은 위원장은 금융당국⸱금융권⸱빅테크 등이 함께 모여 발전방안을 논의하는 민관합동 협의체 구성을 공식 제안했습니다.

이 협의체에서 논의될 주제로는 공정경쟁시스템 리스크 등을 꼽았습니다. 계획대로 진행되면 올해 내 종합 대응방안을 마련해 내년 금융위 업무계획에 반영하겠다는 뜻을 밝혔습니다.

금융협회장들은 “민관합동 협의체를 통해 ‘동일기능-동일규제’ 등 공정한 경쟁 환경이 조성되길 기대한다”며 금융권 이슈로 떠오른 기울어진 운동장 문제를 강조했습니다.

참석자들은 한국판 뉴딜 성공을 위한 금융권의 역할과 주택시장 안정성 공급에 대해서도 의견을 나눴습니다.

은 위원장은 “포스트 코로나 시대에는 기회와 위기가 공존한다”며 “금융권 공동 대응이 중요하고 금융당국도 이에 정책적 지원을 아끼지 않겠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