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 불명예 퇴진…후임은 아우만

직원 성희롱·폭행 의혹에 빠르게 사장 교체..별다른 해명은 없어
제이크 아우만 FCA코리아 신임 사장. 사진 | FCA코리아

인더뉴스 박경보 기자ㅣ성희롱 의혹으로 직무가 정지됐던 파블로 로쏘 FCA코리아 사장이 결국 회사를 떠났습니다. FCA코리아는 이번 의혹에 대한 별다른 해명 없이 새로운 사장을 임명했는데요. 로쏘 사장의 빈자리를 채우는 제이크 아우만 신임 사장은 오는 17일부터 임기를 시작할 예정입니다.

12일 FCA코리아에 따르면 아우만 신임 사장은 이달 말 가족과 함께 서울로 근거지를 옮길 예정입니다. 그는 지난 2년간 중국에서 사장직을 역임하며 알파 로메오를 총괄한 후 FCA코리아에 합류하게 됐습니다.

아우만 사장은 1999년 회사에 합류한 이래 FCA 그룹에서 오랫동안 활동해왔는데요. 경영, 변화관리, 마케팅, 세일즈, 네트워크 개발 등 다양한 분야에서 폭넓은 경험을 쌓았습니다. 한국, 일본, 인도, 호주 등 아시아 주요 시장에서 세일즈와 마케팅을 담당했습니다.

맥스 트란티니 FCA 아시아태평양지역 최고운영책임자(COO)는 “아우만 사장을 한국 사장으로 임명하게 돼 매우 기쁘게 생각한다”며, “특히 올 뉴 지프 글래디에이터의 공식 출시를 앞둔 중요한 시점에 아우만 사장이 합류하게 됐다”고 말했습니다.

한편, 아우만 사장의 전임자인 로쏘 전 사장은 불명예스럽게 회사를 떠나게 됐습니다. 로쏘 전 사장은 직원에게 성희롱과 폭언, 폭행 등을 일삼았다는 의혹을 받고 있는데요. FCA코리아는 이 같은 의혹이 불거진 직후 로쏘 사장의 직무를 정지시킨 뒤 후임자를 급히 임명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Industry 산업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