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특징주] 에이치엘비, 간암치료제 임상 승인 소식에 ‘上’

인더뉴스 김현우 기자ㅣ 에이치엘비와 에이치엘비생명과학이 나란히 상한가로 치솟았다. 병용요법으로 간암 1차 치료제가 임상 3상 시험에 돌입한다는 소식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풀이된다.

13일 오후 2시 기준 에이치엘비는 전일 대비 29.9% 상승한 10만2300원을 기록했다. 에이치엘비생명과학도 29.9% 오른 2만850원을 기록 중이다. 두 종목 모두 가격제한폭까지 급등했다.

이날 에이치엘비는 중국 항서제약과 엘레바가 함께 진행 중인 리보세라닙과 캄렐리주맙 병용요법으로 간암 1차 치료제 글로벌 임상 3상 시험에 대한 IND를 한국 식약처로부터 승인받았다고 밝혔다.

간암 1차 치료제 글로벌 임상 3상은 총 510명의 피험자를 대상으로 진행되는데 중국, 미국, 유럽, 대만 등에서 진행 중이고 이번에 한국이 추가됐다. 한국에서는 서울아산병원, 삼성서울병원, 서울대학교 병원 등 10곳에서 진행될 예정이다.

이번 임상시험은 캄렐리주맙과 리보세라닙의 전체 생존 기간(OS),무진행 생존 기간(PFS)을 1차 평가 지표로 하며, 기존의 간암 1차 치료제인 소라페닙(Sorafenib)과 대조하는 방식으로 진행된다.

캄렐리주맙은 PD-1을 억제하는 면역항암제이고, 리보세라닙은 혈관내피세포수용체(VEGFR)-2를 억제하여 신생혈관 억제, 혈관 정상화, 면역세포 활성을 조절하기 때문에 2가지 병용요법은 고형암 치료의 최적 조합으로 평가받고 있다.

에이치엘비 관계자는 “올 1월 전체 환자 등록률이 23.5%를 보인 데 이어 현재 환자 모집률이 50%를 넘어 빠른 환자등록이 보였다”며, “이번 한국 IND 승인으로 임상진행에 가속도가 붙을 것”이라고 말했다.

마켓 데이터 포캐스트(Market Data Forecast)에 따르면 글로벌 간암 시장의 연평균성장률은 9.1%로 2024년에는 시장 규모가 1조2000억원에 이를 것이란 관측이다.

이미지ㅣ게티이미지뱅크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Economy 경제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