현대백화점, 코로나19 타격에 2분기 영업이익 84% 감소

매출 5166억원 전년 동기 대비 3.1% 축소..“6월 신규점과 소비 회복 등으로 실적 개선”
현대백화점 압구정본점. 사진ㅣ현대백화점

인더뉴스 이진솔 기자 |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이 유발한 수요감소로 현대백화점이 직격탄을 맞았습니다. 2분기 영업이익이 1년만에 84%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현대백화점은 2분기 연결기준 매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1% 감소한 5166억원, 영업이익은 84% 줄어든 81억원을 기록했다고 13일 잠정 실적 공시를 통해 밝혔습니다.

2분기 백화점 매출은 4245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견줘 10.3% 줄었습니다. 영업이익은 262억원으로 같은 기간 62.5% 감소했습니다.

면세점은 매출 1172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3% 늘었으나 영업손실 181억을 냈습니다. 면세점 매출 증가는 지난 2월 동대문 면세점이 문을 연 효과가 반영된 것이라고 회사 측은 설명했습니다.

현대백화점은 “백화점 부문 매출은 코로나19로 인한 집객 부진이 5월까지 장기화하며 감소했다”며 “6월 신규점 개점과 소비 회복 등으로 실적 회복이 진행되고 있다”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Distribution 유통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