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C제일은행, 상반기 순이익 1820억…작년比 21%↑

비이자수익 증가..기업금융 외환 트레이딩 호조
이자부문은 예년 수준..코로나19⸱NIM하락 영향
사진ㅣSC제일은행

인더뉴스 유은실 기자ㅣSC제일은행은 올해 상반기 동안 1820억원의 당기순이익을 기록했습니다. 전년 같은 기간보다 317억원(21.1%) 증가한 수치입니다. 같은 기간 영업이익은 2365억원으로 전년 동기 대비 378억원(19.0%) 늘었습니다.

이자수익의 경우 영업기반 강화, 대출자산 확대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 대유행과 기준금리 인하 등 시장 여건 악화로 순이자마진(NIM)이 하락하면서 예년 수준을 유지하는데 그쳤습니다.

비이자수익은 금융시장 변동성 확대 등의 영향으로 자산관리(WM) 수수료 수익과 기업금융 외환 트레이딩 수익이 호조를 보여 전년 동기보다 증가했습니다.

주요지표인 총자산순이익률(ROA)와 자기자본순이익률(ROE)은 각각 0.48%, 8.02%입니다. 고정이하여신비율과 연체율은 전년 동기보다 각 0.22%포인트, 0.11%포인트 개선돼 0.34%, 0.15%를 기록했습니다.

이에 대해 SC제일은행은 철저한 리스크관리에 힘입어 자산 포트폴리오 건전성도 지속적으로 향상되고 있다고 평가했습니다. 반면 대손충당금적립률은 187.72%로 전년동기 대비 28.72%포인트 증가했습니다. 상반기 대손충당금전입액은 434억원으로 전년 동기에 비해 74% 증가했습니다.

총자산 규모는 전년 동기보다 12조 6019억원(18.3%) 늘어난 81조 5406억원을 기록했습니다. 이는 대출 자산과 투자 자산, 파생상품 자산 증가에 따른 것으로 풀이됩니다. 올해 6월 말 기준 국제결제은행(BIS) 자기자본비율과 기본자본 비율은 각각 15.19%, 13.37%입니다.

박종복 SC제일은행장은 “특정 부문의 단기적 실적 호조에 의미를 두기 보다는 은행 전반의 영업력 강화와 장기적인 수익 기반 확보가 중요한 과제”라며 “올 하반기 이후 영업 환경은 더 불확실할 것으로 예측되는 만큼 리스크 탄력성을 키우고 강점을 극대화하는 방안을 찾아나갈 계획”이라고 말했습니다.

0 Comments
Inline Feedbacks
View all comments

More in Finance 금융


Top